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기자윤리강령 홈 > 안내데스크 > 기자윤리강령

본 기자윤리강령은 제민일보 사원윤리강령을 실천하기 위한 기자들의 구체적인 행동 지침을 규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1. 언론자유

- 우리는 언론 자유를 침해하는 내·외부의 어떠한 간섭과 압력에도 굴하지 않으며, 언론 자유를 위협 하는 개인이나 집단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한다.

2. 공정성 유지 및 반론권 보장

- 우리는 객관적 사실에 입각한 진실 보도를 위해 최선을 다하며, 모든 취재원에 대해 형평과 공정성을 유지한다.
- 우리는 보도 내용의 잘못이 인정되면 즉시 바로잡으며, 보도에 관련된 사람 또는 단체의 반론권을 최대한 보장한다.

3. 취재원 및 개인의 사생활 보호

- 우리는 보도는 모든 정보의 출처를 공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해당 정보를 다른 출처를 통해서는 얻을 수 없어 보도로 인해 취재원의 신분상 불이익이나 안전의 위협을 초래할 가능성이 큰 경우 취재원을 밝히지 않더라도 뉴스 가치가 크다고 판단될 때에 한해 익명으로 보도할 수 있다.
- 우리는 취재원을 공개하지 않기로 결정했을 경우 제민일보사 밖의 어느 누구에게도 정보 제공자의 신 원을 밝히지 않는다.
- 우리는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하다고 판단되지 않는 한 개인의 명예와 사생활을 침해할 우려가 있는 내용에 대해서는 보도를 자제한다.

4. 품위 유지

- 우리는 취재원으로부터 제공되는 일체의 금품, 특혜, 향응, 무료여행 등의 혜택을 받지 않는다.
- 우리는 금품 등이 자신도 모르게 전달됐을 때는 정중히 되돌려 보내며, 그것이 어려울 때는 편집심의 위원회에 즉시 보고하고 그 판단에 따른다.
- 우리는 기자 본연의 역할을 벗어나는 광고, 판매 및 각종 사업 등의 활동을 하지 않는다.
- 우리는 보도활동에 필요한 모든 경비를 회사에 제공 받는다. 다만 군사시설이나 의사당, 체육경기자의 기자석 이용 등 취재비용을 산정하기 어려운 경우와 일반적으로 승인된 취재 편의가 제공된 경우에는 그러지 아니한다.
- 우리는 취재상 어쩔 수 없는 특수한 상황을 제외하고는 남의 비용으로 출장이나 유람성 여행을 가지 않는다. 다만 국내·외 공공기관 및 단체의 비용 부담에 의한 시찰과 연수는 회사의 명예와 업무 연관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회사가 소속 국장에게 자문을 해 허가 할 수 있다.

5. 편집심의위원회 운영

- 우리는 기자 윤리 강령을 위반하는 사례가 발생할 경우 편집심의위원회에 신고, 심의를 거쳐 인사위원회에 징계를 요청할 수 있다.

2005년 9월 1일
제민일보기자일동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