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기사 (전체 3,8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날줄씨줄] 달리기 예찬
마라톤에 한번이라도 출전해본 사람이라면 달리기가 건강에 좋다는 것을 알게 된다. 또 어떤 사람은 마라톤이 섹스와 비슷해서 좋다고 한다. 하고 나면 땀이 나고 진이 빠지고 최고의 희열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제민일보  |  2000-05-16
라인
[날줄씨줄] 먼 이웃 미국
오발탄 안고 잠자기,폭격사이로 조개캐기,총알 피하며 밭일 하기...미국사람들은 아마도 흉내도 못낼걸? 엊그제 경기도 화성군 미군기 사격장 주변 마을인 매향리 주민들의 울분을 희화화한 모 일간지의 시사만평 내용이다.최...
제민일보  |  2000-05-15
라인
[날줄씨줄] 삼십육계 줄행랑
우리주변에서 흔하게 볼수있는 사고가운데 하나로 교통사고다. 결코 남의 일만은 아닌데도 우리가 보이는 반응은 그저그렇다. 자동차수가 그리 많지않은 80년대만해도 교통사고는 비록 사망사고가아니라도 비중있게 받아들였지만 ...
제민일보  |  2000-05-13
라인
[날줄씨줄] 삼십육계 줄행랑
우리주변에서 흔하게 볼수있는 사고가운데 하나로 교통사고다. 결코 남의 일만은 아닌데도 우리가 보이는 반응은 그저그렇다. 자동차수가 그리 많지않은 80년대만해도 교통사고는 비록 사망사고가아니라도 비중있게 받아들였지만 ...
제민일보  |  2000-05-12
라인
[날줄씨줄] 인공강우
지구촌이 기상재해로 몸살을 앓고 있다.어떤 곳에선 물난리로,다른 곳에선 가뭄이 기승을 부리는 것이다.물론 우리나라는 봄가뭄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지역에 속한다.황사현상이 유독 많았던 것도 올봄의 특징중 하나다.우리가...
제민일보  |  2000-05-11
라인
[날줄씨줄] 운전 중 휴대폰
한국에서 일반인에게 이동전화 서비스는 1984년부터 차량전화로 출발했다. 1996년엔 CDMA(code division multiple access 코드분할다중접속)를 이용한 디지털방식 휴대폰(휴대전화)이 등장, 오...
제민일보  |  2000-05-10
라인
[날줄씨줄] 에린 브로코비치
요즘 상영되고 있는 ‘에린 브로코비
제민일보  |  2000-05-09
라인
[날줄씨줄] 어버이날 단상
인간의 본성에서 벗어나지 않는 합리적인 행동 규범,우리는 그것을 옛부터 예(禮)라고 불렀다.사회규범인 점에서 예는 시대에 따라 변하기 마련이다.생활이 달라지고 그에 따른 습속이 달라지기 때문일 것이다.하지만 예가 본...
제민일보  |  2000-05-08
라인
[날줄씨줄] 눈먼 돈
행정관청의 예산상황을 나타내면서 '재정자립도'라는 용어를 흔히 쓴다. 재정이란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존립에 필요한 재력을 취득및 관리하는 경제활동을 말한다. 따라서 재정자립도는 스스로 마련가능한 지출규모를 가리키...
제민일보  |  2000-05-05
라인
[날줄씨줄] 과외와 공교육
경쟁사회가 낳은 부작용은 성인에게만 해당되진 않는다.한창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도 경쟁의 요소가 자리 잡은지 오래다.하나라도 남들에게 뒤져선 못참는 부모들의 열화가 사설학원교습을 부추긴다.예체능계열의 학습이야 소질을 ...
제민일보  |  2000-05-04
라인
[날줄씨줄] 엉뚱한 장관 발언
한국의 교육을 망치고 있는 주범은 누구일까. 교육주체 가운데 교육정책을 맡고 있는 교육당국이라면 지나친 비약일까. 교육정책은 교육부 장관이 바뀔 때마다 거의 어김없이 바뀐다. 그래서 '교육은 백년대계(百年大計)'는 ...
제민일보  |  2000-05-03
라인
[날줄씨줄] 케언즈의 교훈
제주도가 한라산 케이블카의 모델로 삼고 있는 오스트레일리아의 케언즈는 필자도 5년전에 배낭여행중에 들렀던 곳이다. 케언즈하면 오스트레일리아의 가장 북쪽에 위치한 지역으로서 아름다운 해변과 광활한 자연 그리고 산호섬 ...
제민일보  |  2000-05-02
라인
[날줄씨줄] 반가운 '도체비'
1백만 내외도민의 축제인 도민체육대회가 어제 막을 내렸다.올해로 34회째라고 하니 결코 짧지 않은 연륜이다.짧지 않은 세월, 각별한 사연과 애환 또한 없을 수는 없다. 도민체전은 그 시작이 도민종합운동회의 성격을 띤...
제민일보  |  2000-05-01
라인
[날줄씨줄] 가정이라는 곳
'아메리칸 뷰티'. 전세계 영화팬들의 관심을 끌었던 올해 아카데미영화제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포함해 5개부문을 휩쓴 미국영화다. 영국출신 샘멘데스감독의 이 작품은 지난 2월에 골든글로브상을 차지, 일치감치 아카데미상...
제민일보  |  2000-04-29
라인
[날줄씨줄] 가정이라는 곳
'아메리칸 뷰티'. 전세계 영화팬들의 관심을 끌었던 올해 아카데미영화제에서 작품상과 감독상을 포함해 5개부문을 휩쓴 미국영화다. 영국출신 샘멘데스감독의 이 작품은 지난 2월에 골든글로브상을 차지, 일치감치 아카데미상...
제민일보  |  2000-04-28
라인
[날줄씨줄] '골드 러시'
엘도라도, 그것은 영원히 발견치 못할지 모를 황금향(黃金鄕)이다.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한 뒤 가지고 돌아온 황금은 스페인 왕실을 열광시켰다.모험가들은 항해를 서둘렀다.황금열매를 먼저 파내기 위해서였다.황금에...
제민일보  |  2000-04-27
라인
[날줄씨줄] 국회의장 선출
한국 국회의 역사를 살펴보면 파행과 오욕의 연속이었음을 알 수 있다. 국회는 국민의 대표기관, 입법 기관, 정책통제 등을 통해 정부를 감시하는 기관이다. 그러나 제대로 역할을 해왔냐는 물음엔 부정적일 수밖에 없다. ...
제민일보  |  2000-04-26
라인
[날줄씨줄] 386세대
도전적인 젊은 집단을 가리키는 말 가운데 하나인 ‘무서운 아이들’은 장 콕토의 소설「무서운 아이들」에서 유래됐다. 이 소설은 청소년의 심리를 주도면밀하게 분석한 것으로 유명하다. 줄거리는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
제민일보  |  2000-04-25
라인
[날줄씨줄] 거수기 국회 
우리의 국회의원들은 개개인이 헌법상 보장된 기관이면서도 의사결정이 자유롭지 못하다.정당정치의 근간이라는 당론에 빌미를 잡혀서다. '국회의원은 거수기(擧手機)'란 비아냥 거림은 여기서 비롯된다. 당론을 거역하는 것은 ...
제민일보  |  2000-04-24
라인
[날줄씨줄] 손 흔들던 시절
관광산업을 '굴뚝 없는 공장'에 비유하는 것은 그만큼 부가가치가 높기때문이다. 여행길 곳곳을 돌아다니려면 돈을 안 쓸 수가 없는 일이다. 세계각국들이 관광레저산업에 비중을 두는 까닭도 여기에 있다. 크게 힘들이지 않...
제민일보  |  2000-04-22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