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지역 문화유산 우리가 지켜요”북군 애월리 주민, 훼손·방치된‘도대불’복원
박훈석
입력 2003-12-15 (월) 20:07:51 | 승인 2003-12-15 (월) 20:07:51 | 최종수정 (월)
   
 
  ▲ 마을주민들에 의해 복원된 애월리 포구의 도대불.  
 
주민들이 사라져가는 지역내 어촌민속 문화유산을 스스로 복원, 눈길을 끌고 있다.

북제주군 애월읍 애월리 주민들은 마을 포구에 훼손·방치된 제주의 옛 등대 ‘도대불’을 복원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애월리 포구의 도대불은 1930년대 당시 애월어업진흥회장을 맡았던 고 김봉하씨가 자비를 들여 마을 어업인들과 함께 쌓은 것으로 기록되고 있다.

이처럼 바다와 삶을 함께 하며 어부들에게 생명과 희망의 불빛을 전해주던 도대불은 전기가설로 등대의 기능이 상실되면서 원형이 사라진 채 방치돼 왔다.

당시 직사각형 현무암을 이용, 높이 246㎝의 사다리꼴 형태로 축조됐지만 윗부분의 불을 켜는 도구가 훼손됐고, 현무암의 부서진 부분에는 정확한 고증 없이 시멘트 재료로 보수되는 등 흉물로 지적됐다.

이에 따라 애월리(이장 박충열) 주민 및 애월항개발추진위원회(위원장 김관진) 회원들은 당시 도대불의 불을 켰던 등대지기 생존자와 원로들의 증언을 토대로 고증자료를 수집, 최근 복원작업을 실시했다.

도대불 복원에는 첫 건립자인 고 김봉하씨의 아들로서 현재 일본에 거주하는 김인식씨가 1000만원을, 애월읍사무소가 5000만원의 사업비를 보탰다.

김관진 애월항개발추진위원장(78)은 “도대불은 오랜세월동안 야간조업 선박의 길잡이를 담당하는 등 애환이 담겨 있다”며 “새롭게 복원된 도대불을 후세들의 산교육장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훈석  hspark@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3:02:4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