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APEC유치전‘삼국지’]‘압박전’부산‘의연한’서울‘속타는’제주"타도시와 세싸움은 역부족 정치 배제한 결정 바랄 뿐…"
오석준
입력 2004-01-07 (수) 21:44:43 | 승인 2004-01-07 (수) 21:44:43 | 최종수정 (수)
2005년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 유치전이 4·15총선과 맞물리면서 경쟁도시간 삼국지를 방불케하는 양상을 연출하고 있다.
부산은 지난해 12월 126만 시민 서명운동, 경남·북과 울산의 APEC 부산 개최 공동 협력 결의에 이어 7일 열린우리당 부산시지부 ‘APEC 부산 유치 실현위원회’출범으로 세몰이를 가속화하며 4·15 총선과 연계한 압박 작전을 노골화하고 있다.

4·15 총선전에 개최도시를 결정해야 한다는 부산의 주장은‘정신적 여당’인 열린우리당이 노무현 대통령의 ‘안방’인 부산에서 압승하려면 APEC 개최도시로 빨리 확정하라는 뜻이다.

청와대에서는 문재인 민정수석이 APEC 부산 개최를 강력하게 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제주출신 문정인교수가 개최도시 선정위원회 위원 후보로 올랐다가 탈락한 것도 문 수석의 입김 때문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서울시는 표면적으로는 담담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담당 실무자는“쓸데없는 소모전을 벌일 필요가 뭐가 있느냐. 부산의 세몰이에 맞대응할 계획이 없다”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태도는 이명박 서울시장의 ‘대권’야망과 관련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APEC 때문에 부산을 비롯해 경남·북과 울산 등과 대립각을 세울 경우 대권가도에 막대한 차질이 빚어지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그러나 강원도와 인천, 충·남북을 지지세력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물밑작업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기도는 이명박 시장의 라이벌인 손학규 지사가 버티고 있기 때문에 배제됐다는 해석이다.

서울과 부산간 ‘피튀기는’경쟁속에 ‘어부지리’를 얻는 것은 ‘의연한’서울 때문에 기대하기 힘들어졌고, 세(勢)싸움은 도무지 안되는 일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충분한 심사기간을 거쳐 객관적인 기준에 따라 4·15총선이후에 APEC 개최도시를 결정, 정치색을 배제한 공정한 결정이 내려지기를 기대하는 외에는 뾰족한 방법이 없는 상황이다.

전남·북과 광주를 지지세력으로 끌어들이는 방법을 검토해보고 있지만, 지역주의, 특히 영·호남간 대립구도 조장이라는 비난의 화살이 쏠릴 소지가 다분해 고민만 거듭하고 있다.

도의 실무관계자는 “회의시설이나 숙박시설, 경호 여건, 국제행사 개최 실적 등 외교통상부의 평가기준만 따지면 부산은 물론 서울에도 뒤질게 없다”며 “14일 외교통상부에서 열리는 개최도시 선정위원회 회의에서 개최도시 결정 시기 등 윤곽이 나올것”이라고 말했다.

오석준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2:57:1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