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북한
[지난해 10월 개최 남북평축 설문결과]도내 고교생 70%“별로”교류는 긍정적…계속 개최해야
고 미 기자
입력 2004-01-12 (월) 20:35:42 | 승인 2004-01-12 (월) 20:35:42 | 최종수정 (월)
지난해 10월 제주에서 열린 민간 차원의 첫 남북교류행사인 ‘남북민족평화체육문화축전(이하 평축)’에 대해 도내 고등학생 10명중 7명이 ‘별로’라고 평가했다.

제주통일청년회 통일연구분과가 도내 고등학생과 아리랑 응원단 참가자 등 도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고등학생들은 ‘평축’프로그램이 다소 부실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하지만 응답자 대부분(74%)이 ‘평축 등 민간 남북 교류’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으며 계속 개최가 필요하다는데 손을 들어줬다.

북한 주민들과의 접촉에 대해 일반 도민(시·군 무작위 112명)의 65%가 ‘모르겠다’고 응답했고, 잘 치러졌나를 묻는 문항에는 52%가 부정적인 답변을 했다.

반대로 유사 형태의 민간교류 계속 추진에 대해서는 73%가 ‘그렇다’고 답했다.

고등학생들의 경우(서귀고 103명 대상) 북한주민들과 접촉에 대해 55.3%가 ‘모르겠다’고 하는 등 전후 세대 특유의 거리감을 반영했다. 평축에 대해 만족스럽지 않다는 답변이 79.1%나 됐지만 민간 차원의 남북 교류에 대해서는 72.8%가 “계속돼야 한다”고 답했으며, 70.9%가 재개최 때 참가의사를 밝히는 등 관심을 보였다.

평축에 직접 참가했던 아리랑 응원단 대상 설문에서 39.7%가 ‘도민 참여 부족’을 가장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연령대별로는 10대의 경우 ‘북한 예술단 불참’(31.6%)을, 20대와 40·50대는 ‘도민참여 부족’을, 30대는 ‘홍보 부족’으로 시각차가 나타났다.

남북교류 사업이 ‘퍼주기식’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49.9%가 ‘아니다’고 답했고, ‘북한의 소극적·눈치보기식·계산적 태도’(39.7%)를 남북 교류의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했다.

고 미 기자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2:56:1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