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교원교류 불균형 여전전출희망 69·전입은 120명 안팎
좌용철
입력 2004-01-13 (화) 21:56:13 | 승인 2004-01-13 (화) 21:56:13 | 최종수정 (화)
제주도로 전입하려는 교원은 많은 반면 타 시·도로 나가려는 교원은 적어 오는 3월 정기인사에서도 교원교류가 매우 제한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제주도교육청이 최근 3월 정기인사를 앞둬 타 시·도간 교류희망 교원을 파악한 결과, 전출 희망 교원은 초등 42명(유치원 3명·특수 1명 포함), 중등 27명 등 69명에 이르고 있다.

반면 제주로 전입을 희망하는 교원은 초등의 경우 매해 20명 안팎, 중등은 100명을 상회하는 등 시·도간 교원 교류의 난맥상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특히 교류지역이 같아야 하고, 중등의 경우는 전공과목 1대1 교류 원칙을 고수하고 있어 실제 교류가 성사되는 인원은 극히 저조할 전망이다.

지난해 3월 정기인사 때 전입과 전출희망 중등 교원은 각각 136명과 13명이었지만 교류가 성사된 인원은 6명에 불과했었다.

이 때문에 타 시·도에 근무하는 제주출신 교사들은 해마다 반복되는 교류 불균형 현상으로 가족과 떨어져 생활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제주가 고향이면서 타 시·도에 근무하는 교원들의 애로사항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교류조건이 맞아떨어져 교류가 성사되는 예는 극소수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좌용철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2:55:51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