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제주교육계‘공황 상태’인사비리 사태 이은‘돈선거’파문
좌용철
입력 2004-01-19 (월) 22:15:18 | 승인 2004-01-19 (월) 22:15:18 | 최종수정 (월)
제주교육계가 50년만에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인사비리 여파로 김태혁 교육감이 사실상 업무를 중단한 데 이어 제11대 제주도교육감 선거마저 ‘돈 선거’로 얼룩지면서 제주교육계가 그야말로 ‘공황’상태에 빠졌다.

더구나 교육감선거에서 보여준 교육자들의 표리부동한 행태에 도민들의 분노가 폭발, 제주교육계가 도매금으로 ‘비리집단’이란 오명을 뒤집어쓰고 있다.

여기에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교육감 이·취임식 저지를 공언, 제주교육은 수장 없이 상당기간 표류할 우려마저 낳고 있다.

교육비리척결 공동대책위는 19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인사비리 사태에 이은 교육감 돈 선거 파문은 온 도민을 경악케 하고 있다”며 “이는 교육계 전반에 대한 대수술과 개혁을 필연적으로 요청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회견 직후 36일간 진행한 천막농성을 접는 대신 또 다른 투쟁의 깃발을 올렸다.

교육감 불법선거 및 교육비리척결 공대위로 명칭을 변경, “교육비리 척결 투쟁과 함께 불법·타락선거에 대한 전 도민적 규탄·심판투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공언했다.

이런 가운데 교육계에 대한 따가운 시선으로 정작 현장에서 묵묵히 일해온 대다수 교직원들의 비애감과 피해의식은 이루 말할 수 없다.

한 교육공무원은 “밖에선 차마 교육계에 몸담고 있다는 소리를 못한다”며 “내 생애 이렇게 비애를 느껴본 적은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런 이들에게 일손이 잡힐 리 만무하다. 공직기강 해이를 우려한 교육청이 긴급 처방을 내렸다.

김경회 부교육감은 이날 본청 전 직원과 지역교육청·직속기관 간부 등 250명을 소집, 최근사태에 대한 자정결의와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특별교육을 실시했다.

김 부교육감은 “교육비리 파문과 교육감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교육가족의 일원으로써 깊이 반성하고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일련의 사태에 연루된 비위 직원들에 대해서는 제주교육 전체를 위해 엄벌하겠다”고 밝혔다.

좌용철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2:54:21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