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기업
삼성중 세계 최대 LNG선 건조
제민일보
입력 1999-12-15 (수) 09:05:10 | 승인 1999-12-15 (수) 09:05:10 | 최종수정 (수)
삼성중공업(대표 이해규)이 기존의 LNG선을 발전시킨 세계 최대 적재량인 13만8,400㎥급 ‘신 멤브레인 마크Ⅲ형’ LNG선을 건조하는데 성공했다.
마크Ⅲ형 신 멤브레인선은 지금까지 일본 NKK조선소가 건조한 2만2,000㎥가 최대급인 데 비해 이의 6배 규모이다.
이번에 건조된 LNG선은 대표적인 고부가 선박으로 수주당시 선가가 2억2,000만불에 달해 현시가로 5,500 TEU급 컨테이너로 4척, 15만톤급 화물선 10척과 맞먹는다.
선박제원은 길이 278.8m, 폭 42.6m, 깊이 26.0m이며 국내건조 LNG선중 가장 빠른 20.7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또 단일선형으로는 세계 최대의 국내 LNG선 사용량의 약 2.5일분에 해당하는 6만4,000톤의 천연가스를 적재 수송할 수 있다.
특히 신 멤브레인 마크Ⅲ형 LNG선은 선체 독립의 반구형인 모스에 비해 중량이 25%이상 가벼운 데다, 운항시계가 좋고 운항 조종 성능이 우수하며 항해시 바람의 영향을 적게 받을 뿐 아니라 화물창이 선체와 일체형이므로 무게중심이 아래에 있어 선박의 운항 안전성이 뛰어나다. (거제=여임상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33:0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