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교육감 돈선거 파문…개학 일주일 앞으로]“아이들 보기가 두렵다”불법선거 연루 교원들 개학앞둬‘전전긍긍’개학·졸업식 맞아 예측불허 사태 가능성도
좌용철
입력 2004-01-26 (월) 20:11:10 | 승인 2004-01-26 (월) 20:11:10 | 최종수정 (월)
인사비리로 홍역을 치렀던 제주교육계가 ‘교육감 돈 선거 파문’으로 또다시 회오리에 휩싸인 가운데 개학까지 다가오면서 교단붕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특히 ‘금품수수 리스트’에 이름이 올라있는 교원들의 경우 경찰 조사도 조사지만 제자들을 볼 낯이 없어 하루하루를 가슴앓이하며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내 교육계와 일선 학교 교사들에 따르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희망’을 불어넣어야 할 현직 교사들이 교육감선거에 조직적으로 관여, 탈법상이 도마에 오름에 따라 불법선거 연루 교원들뿐 아니라 교육계 전반에 대한 불신이 극에 달하고 있다.

심지어 일부 학부모들은 불법선거 연루 교사들을 알아내기 위해 경찰이나 교육청, 일선 학교 등에 문의하는 사례까지 발생, ‘교단불신’을 뛰어넘는 후 폭풍이 예견되고 있다.

초등학교 교사 A씨(38·여)는 “이번 설 명절 때 교육감선거에 대해 묻는 조카들 때문에 곤혹스러울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며 “이런 아이들에게 어떻게 교육의 미래를 얘기할 수 있을 지 이제는 두렵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특히 교육감선거에 출마했던 학교장이 소속된 학교는 더욱더 난감한 처지다.

이들 학교는 개학과 함께 다음달 초에 졸업식까지 예정돼 있어 만에 하나 졸업식장에서 불상사가 발생할 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팽배한 상태다.

B교사는 “일부 학생이라도 소란(?)을 피울 경우 학교 분위기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될 게 뻔해 개학하고 아이들 얼굴을 보는게 겁이 날 지경이다”고 토로했다.

한편 25일 현재까지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학교운영위원은 총 199명으로 이 가운데 77명이 교육공무원인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좌용철  ja303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2:53:4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