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교육감 불법선거운동 파장]교육감후보 거취 최대 관심노·허 후보 공직사퇴…"다른 2명도 도의적 책임져야"압력
좌용철
입력 2004-02-01 (일) 20:31:39 | 승인 2004-02-01 (일) 20:31:39 | 최종수정 (일)
교육감 불법선거에 따른 후보자 전원에 대한 사법처리 가능성이 높아가고 있는 가운데 교육계 안팎에서 이들에 대한 공직사퇴 압력도 거세어지고 있다. 특히 이번 ‘교육감 돈 선거’파문과 관련해 후보자 2명이 이미 공직을 사퇴한 상황이어서 나머지 후보들의 거취에 도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장 먼저 공직을 내놓은 인사는 노상준 후보. 노 후보는 설 연휴 첫날인 지난달 21일 교육위원직 사퇴를 전격 선언했다.

노 후보는 당시 “(불법선거) 책임은 전적으로 나에게 있다”며 “경찰조사 결과 잘못이 드러나면 응분의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주변에선 “지금은 죽는 게 사는 길이다”며 노 후보의 용기 있는 결단에 찬사를 보냈다.

노 후보에 이어 허경운 후보가 두 번째 ‘결단’을 내렸다. 허 후보는 경찰의 2차 압수수색이 실시된 지난달 30일 “교육자의 본을 보이려 1주일 넘게 고심한 끝에 (사퇴를)결심했다”며 교장직 사퇴를 선언했다.

때 마침 도교육청 공무원직장협의회는 이날 “교육감 당선자와 후보들은 불법선거 운동으로 도민과 교육가족에게 큰 충격과 파문을 일으킨 데 대한 책임을 통감해 제주교육의 미래를 위해 사태수습 의지를 보여달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제 도민들의 시선은 오남두 당선자와 부희식 후보에게로 자연스레 옮겨지고 있다. 이들의 운신 폭은 그만큼 줄어든 것도 사실이다.

교육계의 한 원로는 “사법처리 여부와는 상관없이 이번 ‘돈 선거’파문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지려는 자세를 보이는 것이 교육자로서 최소한의 양심을 지키는 길이 될 것”이라고 충고했다.

좌용철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2:52:1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