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교육감 불법선거운동 파장]교육감 이·취임식 취소김 교육감 장기병가 이임식 취소·오 당선자 취임식도 수사로 손놔
좌용철
입력 2004-02-02 (월) 20:43:33 | 승인 2004-02-02 (월) 20:43:33 | 최종수정 (월)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제주도교육감 이·취임식 개최가 모두 불투명해졌다. 50년 제주교육 사상 초유의 사태를 직면하고 있는 셈이다. 제주도교육청은 2일 간부회의를 갖고 오는 10일 예정된 김태혁 교육감의 이임식 개최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판단, 잠정적으로 ‘취소’키로 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김 교육감이 계속 병가를 연장하고 있고 앞으로의 출근 여부도 불투명해 내부적으로 이임식을 개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지난달 3일 병가에 들어간 김 교육감은 이날 또 다시 병가를 연장, 한달 넘게 업무에서 완전히 손을 땐 상태다. 현행 규정상 교육감의 병가는 60일까지 허용된다.

이와 함께 관례상 취임 날 치러지던 교육감 당선자의 취임식 역시 오남두 당선자의 사법처리 시점과 맞물려 행사 개최가 불투명해졌다.

도내 20여 시민사회단체가 참여중인 교육비리척결 공대위가 이·취임식 저지를 일찌감치 천명한데다 교육청공무원직장협의회도 최근 “취임식 강행은 도민사회의 거센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며 사실상 ‘취임반대’입장을 공언한 상태다.

이 때문에 행사가 1주일 앞으로 바짝 다가섰지만 도교육청은 경찰이 밝힌 ‘금주 중 사법처리’결과를 지켜보며 행사준비에 사실상 논을 놓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당선자 역시 사법처리로 자유롭지 못한 상태여서 취임식 강행은 어렵지 않겠냐”고 반문한 뒤 “하지만 당선자 측과는 공식 의논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교육계 안팎에선 교육감 공석으로 인한 부교육감 체제가 장기화될 경우 교육행정의 신뢰성에 커다란 오점을 남길 수밖에 없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코앞 졸업식 "어쩌나")

‘교육감 돈 선거’파문으로 후보들의 공직사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여파가 졸업식 등을 앞둔 일선학교의 교육행정 처리에까지 혼선을 초래하고 있다.

교육위원 사퇴는 절차에 따라 위원직을 이어 받으면 되지만 일선학교 행정을 책임지고 있는 학교장의 경우는 상황이 다르기 때문이다.

허경운 후보가 교장직을 사퇴한 제주일고의 경우 앞으로 다가온 졸업식과 수료식을 어떻게 치러야 할지를 놓고 매우 난감해하고 있다.

예정된 굵직한 학사일정만도 졸업식(10일)과 수료식(14일), 방송통신고 졸업식(15일) 등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학교 실무관계자들은 교장 참석에서부터 졸업장(수료장) 명의를 누구로 하느냐는 것까지 고민이 아닐 수 없다.

학교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후임 교장 발령이 불가능하고 교감 직무대행 체제도 외형상 보기가 좋지 않아 고민이다”며 “다만 현 교장이 눈앞에 닥친 학사일정만이라도 마무리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공직사퇴 발표를 한 허 후보는 아직까지 사표를 제출하지는 않았지만 사표가 제출되더라도 사법처리가 마무리될 때까지는 사표가 수리되지 않는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금고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연 퇴직’처리되지만 지금으로써는 모두가 불투명한 상태”라며 “현재로선 오는 3월 정기인사 때 대기 발령한 뒤 사법처리 결과를 추후에 반영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편 부희식 후보가 소속된 사대부고의 경우 아직까지 부 후보가 뚜렷한 거취를 표명하지 않아 학교행정은 예전과 다름없이 진행된다고 밝히고 있다.



좌용철  ja303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2:51:5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