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청소년/어린이
비정규야간학교 지원 늘려도, 취약계층 청소년 복지 강화키로
고 미 기자
입력 2004-02-15 (일) 22:03:06 | 승인 2004-02-15 (일) 22:03:06 | 최종수정 (일)
‘청소년증’에 학생 기준을 없애는 방안이 검토되는 등 올해 ‘취약계층’청소년에 대한 복지 지원 정책이 강화된다. 제주도는 △주5일 수업 도입에 대비한 창의적 청소년 활동 여건 조성 △취약계층 청소년 복지 지원 강화 △청소년 건강 보호 및 유해환경 정화 등을 중심으로 올해 청소년 육성 시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도내 만 13~18세까지의 비진학 청소년 64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청소년증 발급 사업과 관련, 대상 청소년과 사회복지사 등으로부터 의견을 수렴하는 등 효과적인 정착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12일 현재 도내에서 청소년증 발급을 신청한 비진학 청소년은 26명으로 대상자의 4% 수준에 그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전국적인 것으로 도는 문화관광부의 ‘청소년증에서의 학생 구분 제외’방침 도입 여부와 맞물려 활용도를 높이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농어촌 청소년들의 학습환경 개선을 위해 도내 청소년공부방 24곳(제주시 5·서귀포시 8·북군 6·남군 5)에 대해 1곳당 최고 1000만원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동려·등하·오석학교 등 비정규야간학교에 대한 지원도 지난해 3800만원에서 올해 5600만원으로 예산을 늘리는가 하면 지난해 562명에게 5억8400만원을 지원했던 어려운 청소년에 대한 장학금 지원 사업 규모를 올해 700명·8억원으로 확대하는 등 학습 기회 확대에 힘을 싣는다.


고 미 기자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29 22:48:0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