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신명난 가락에 어깨춤 "들썩"
조성익
입력 2004-10-03 (일) 21:21:43 | 승인 2004-10-03 (일) 21:21:43 | 최종수정 (일)
   
 
   
 
제43회 탐라문화제가 지난 2일 주행사장인 제주시 신산공원에서 서막의 폭죽을 터뜨렸다.

도민들이 물결을 이룬 가운데 열린 이날 탐라문화제는 개막식에 이어
중요무형문화재 71호 제주칠머리당굿과 도립예술단의 축하공연이 분위
기를 고조시켰다.



서제.길놀이 등 축제시작

○…제43회 탐라문화제는 2일 오후 6시 신산공원에서 유교식 제례로
봉행된 탐라문화제 서제와, 같은 시각 제주시청-광양로터리-삼성혈-자
연사박물관을 관통하는 문화의 길축제(길놀이)로 축제의 시작을 알렸
다.

제주풍물단의 식전행사에 이어 오후 7시 30분 열린 개막식에는 갑자기
쌀쌀해진 날씨에도 서정용 제주예총회장 등 도내·외 인사 및 많은 도
민들이 자리를 메웠다.

그러나 흥겨운 개막식에도 불구, 행사도중 불의의 사고가 발생해 주위
를 숙연케했는데, 오후 6시 30분께 신산공원에서 거리공연을 하던 풍
물패 단원 좌 모씨(60·제주시 삼도 2동)가 갑자기 쓰려져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좌씨가 최근 지병인 심장병이 악화돼 통원치료를 받고 있었다
는 친족의 진술에 따라 정확한 사인을 조사중이다.



화창한 날씨에 인파몰려

○…2·3일 주행사장인 신산공원은 예년보다 더많은 인파가 몰려 북새
통을 이뤘다.

세계의 음식을 한자리에 전시한 제주국제음식축제와 무형문화재가 어
른들의 즐거운 볼거리라면 탁본하기,문화재체험행사와 올해 새롭게 등
장한 제주전통놀이마당은 호기심많은 어린이들에는 더없는 즐길거리
다.

정부조달문화상품협회가 주관한 전통상품전도 올해 첫선을 보여 관객
들을 시선을 즐겁게 했다.

2·3일 탐라문화제는‘행사의 70%는 날씨가 좌우’한다는 말을 또한
번 실감한 날이다. 예년보다 훨씬 증가한 가족 관객들과 도민들이 행
사장을 찾는 바람에 탐라문화제 개막전날 궂은 비로 잔뜩 긴장했던 주
최측은 비로소 안도의 숨을 내쉬었다고.



"2004인분 해초비빔밥시식회’ 눈총

○…“까만 양복들 입맛은 별난가보죠?”2일 행사의 빅이벤트인‘2004
인분 해초비빔밥시식회’가 관람객들로부터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이날 행사는 제주국제음식축제일환으로 열린 것으로 제주도·4개 시·
군 기관장, 시민단체 대표, 어린이·노인 대표 등이 참가해 도민의 화
합을 다짐한다는 것이였다.

하지만‘참석인사들을 위해 별도마련된 뷔페식장이 관람객들의 통행을
방해해 눈살을 찌푸리게 한 것.

비빔밥을 먹으려고 그릇 들고 차례를 기다리던 도민들은 행사취지를
외면한 채 별식을 시식하는 행사참가자들을 보며“도민화합을 외치면
서 오히려 도민위화감만 조성한다”고 혀를 찼다.

도민들은 “까만양복들 차려입고 특별신분을 과시하는 것인지 진짜 꼴
불견이 아닐수 없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와 관련, 행사를 주관한 한국조리사중앙회 제주도지회측은 “제주국
제음식축제 요리들을 일부 시식케하려 했던 것”이라 해명했다.



(4일) 탐라문화제

△마을축제(오전 10시 덕수리 조각공원) △제주어말하기대회(오후 2시
신산공원) △서귀포시축제의날(학생민속예술축제·서귀포시 걸궁·민
속예술경연·오후2시 서귀포천지연광장 △전국 예총6대 광역시 제주도
교류음악회(오후 7시30분 문예회관 대극장)


조성익  sijo@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7:17:3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1:49:2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