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종합
제29회 전국소년체전 도선수단 전력점검-투기종목
제민일보
입력 2000-05-24 (수) 16:30:03 | 승인 2000-05-24 (수) 16:30:03 | 최종수정 (수)
 제29회 전국소년체전에서 제주도선수단의 27개 이상 메달 수확 목표 달성 여부는 투기종목의 선전여부에 달려있다고 볼 수 있다.

 지난해 제주에서 열린 28회 체전에서 총 53개의 메달 중 투기종목에서만 절반이 넘는 32개의 메달을 따낸 점을 감안하더라도 태권도 유도 등 전통의 효자종목 외에 새롭게 메달박스로 떠오른 레슬링이 이번 인천 체전에서도 제 역할을 다해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도선수단은 태권도와 유도 레슬링에서 각 3개 등 모두 12개의 메달이 확실시되는 것으로 분석하고,12개 정도의 메달은 백중세로 파악해 이들 종목에서 선전할 경우 목표 이상의 메달 수확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태권도

 이달초 제주에서 열린 한국중고태권도연맹회장기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남중부 헤비급의 최양범(남주중)이 메달 후보로 꼽힌다.

 여기에다 여중부 플라이급의 박혜미(중문중)도 비교적 대진운이 좋아 충분히 메달권에 들 것으로 보이며,초등부 미들급에 출전하는 이성민(위미교)도 입상권에 근접해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외에 중고연맹회장기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낸 남중부 헤비급의 장명수(남주중),라이트급의 양경필(오현중),웰터급의 김형준(귀일중)도 제주 태권도의 자존심을 세워줄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유도

 지난해 소년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여중부 52㎏이하급의 홍주희(성산중)가 2년연속 체급을 석권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남중부 55㎏이하급의 김성훈(제주서중)과 73㎏이하급의 홍승지(제주일중)도 상위 입상을 노리고 있다.

 여기에다 춘계유도연맹전에서 동메달을 따낸 윤철해(제주일중)도 메달권에 근접해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으나,초등부의 경우는 올해들어 아직까지 공식대회가 치러진 게 없어 전력분석 자료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레슬링

 지난해 소년체전 은메달리스트인 자유형 100㎏급의 양기혁(제주중앙중)이 결승에 무난히 진출할 것으로 보이며,그레코로만형에서도 4강까지의 성적을 기대하고 있다.

 또 대통령배대회에서 2위에 오른 김일진(제주중앙중)도 그레코로만형 39㎏급에서 은메달 이상의 성적을 올릴 것으로 보이며,그레코로만형 46㎏급의 정득진도 4강 이내에 들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 8강전이 백중세로 분석되고 있는 자유형 35㎏급과 39㎏급의 이태윤(함덕중)과 이지훈(제주중앙중)에게도 조심스럽게 메달을 기대하고 있다.

 ▲복싱·씨름

 복싱은 핀급의 손승범(한림중)과 코크급 김가람(제주중앙중)이 메달 사냥에 나서고 있고,백중세가 예상되는 웰터급의 한 진(제주중앙중)도 선전이 예상된다.

 또 씨름에서는 남초부 청장급에 출전하는 권남석(한림교)이 입상권에 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홍석준 기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3:58:01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