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청소년/어린이
“학대아동 조기발견 보호장치 시급”학생의 날 기념 ‘청소년문제 토론회’ 3일 제주학생문화원
고 미 기자
입력 2004-11-04 (목) 00:34:13 | 승인 2004-11-04 (목) 00:34:13 | 최종수정 (목)
   
 
  ▲ <사진=오지훈 기자> 학생의 날 기념 청소년문제 토론회가 3일 제주학생문화원에서 열렸다.  
 
도내에서 발생하는 아동학대를 막고, 피해자를 효과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장치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3일 제주학생문화원 소극장에서 열린 학생의 날 기념 ‘청소년 문제 토론회’에서 김형섭 제주도아동학대예방센터 과장은 아동 1000명당 제주지역 아동학대 발생 건수는 평균 0.884명으로, 0.368명인 전국평균에 비해 높은 제주 현실을 감안한 인프라 확충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 과장은 “아동학대 후유증의 심각성을 고려할 때 학대 아동을 조기 발견해 보호하는 체계적 시스템이 필요하다”며 “아동 주위에 살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신속한 신고는 물론 아동복지법상 신고의무자로 규정되어 있는 교사·어린이집교사·사회복지관련 종사자·의료인·사회복지전담공무원 등의 적극적인 동참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 “아직 제주에는 피해 아동의 일시 보호나 치료를 위한 장치가 부족하고 피학대 아동이 의료보험이 없는 경우 치료비 부담까지 문제가 되고 있다”며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동참과 국가 또는 자치단체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과장은 “제주는 학대 행위자 관리 시스템은 물론 문제 행동을 하는 피해 아동을 보호하고 치료할 시설이나 일시 보호시설도 없고 소아정신과 병동을 갖춘 병원도 전무한 상태”라며 “피학대아동과 학대행위자를 위한 전문 시설 설립 등으로 아동 학대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소년 인권 현황과 청소년 인권운동’주제로 발표를 한 배경내 인권운동사랑방 상임 활동가는 “학교 현장에서 ‘학생’이라는 신분적 굴레는 종종 청소년들의 인권을 무시하는 형태로 나타난다”며 “‘입시에서의 성공을 위해 모든 것은 희생되어도 좋다’는 식의 입시문화와 학교내 징계절차, 최근 ‘종교’문제로 부각된 학교추첨제도 등은 눈에 보이지 않는 ‘인권 침해’사례”라고 지적했다.

고 미 기자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7:09:47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1:42:4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