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청소년/어린이
직업관, 우리 생각은요!
고 미 기자
입력 2005-03-08 (화) 20:54:16 | 승인 2005-03-08 (화) 20:54:16 | 최종수정 (화)
세대가 바뀌면서 직업 선택의 기준도 많이 달라졌다.

‘장래희망’을 묻는 질문에 대통령같은 큰 그림을 그리거나 ‘아이스크림 가게 주인’하는 소박함이 묻어나는 대답을 하는 것은 옛일.

한라중은 교지 「구절초」창간호를 통해 남학생(209명)들의 희망을 물었다. 직업 선택의 기준은 경제적 여유(50%)가 단연 우세했고, 법률가나 의사 등 장래성과 현실성 있는 직업을 선택했다.

장래희망을 위해 도덕적으로 해야할 일은 ‘예절바른 행동’(55.9%)을 꼽았고, ‘내가 하는 일에 대한 자긍심’을 묻는 질문에 123명이 ‘그렇다’고 답한 반면 모르겠다는 대답도 75명이나 나왔다.

역시 지난해 교대부설교 5학년 1개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진로교육 관련 실태조사에서 응답학생의 44.8%가 ‘장래에 보다 잘 살기 위해’ 직로 교육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41.4%는 좋은 직장을 얻기 위해, 또 13.8%는 좋은 학교로의 진학을 꼽는 등 다분히 현실적인 감각을 드러냈다.

학부모 조사에서도 50%가 진로 교육을 ‘보다 잘 살기 위한’정보 제공 방법으로 인식하는 등 학생 조사와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직업에의 귀천 여부를 묻는 문항에서도 보통 51.7%을 제외한 31%가 ‘아주 또는 비교적 귀천이 있다’고 답하는 등 편향된 직업 가치관을 드러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6:43:4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1:19:1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