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동자석 보존방안 마련 ‘의지있나’
강태유 기자
입력 2005-04-05 (화) 21:25:26 | 승인 2005-04-05 (화) 21:25:26 | 최종수정 (화)
비지정문화재인 동자석에 대한 보존 방안이 제대로 마련되지 못하고 있다. 동자석은 최근 다른 지방으로 유출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면서 보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정착 문화재로는 인정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게다가 제주도가 추진중인 실태조사도 형식에만 치우치고 있다.

제주도는 동자석을 보호하려는 취지에서 4월 한달간 동자석의 분포실태와 문화재적 가치 및 관리방안에 대한 기초조사를 벌인다는 방침이다. 그러나 책임조사자를 비전문가로 선임하는 등 동자석 기본조사 초기부터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질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도는 이번 조사는 전수조사의 전단계 작업으로 선행연구·조사를 활용해 동자석의 표본을 정하고 종류·유형·역사성·제작방법 등을 조사, 향후 도문화재위원회를 개최해 문화재 지정 등 보존·관리방안을 마련하는데 토대로 활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미 4개 시·군에서 문화유적을 정리하면서 동자석에 대한 실태를 파악하고 있고 관계 전문가들의 기본적인 연구가 이뤄진 상황에서 이번 사업은 기존의 조사를 답습하게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다.

또 이번 조사내용이 차후 도문화재위원회의 기초자료로 사용될 수 있기 때문에 전문위원을 활용한다는 취지로 비전문가를 책임조사자로 선임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동자석 관련 한 관계자는 “이번 조사가 전수조사는 아니지만 차후에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라면 전문가를 책임조사자로 선임하는 것이 노력과 시간, 예산을 절약할 수 있다”며 “도내에 동자석 전문가도 많이 있는데 굳이 비전문가를 선정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도 관계자는 “전문위원을 활용해 동자석의 유형과 역사성 등에 대한 기초적인 의견을 받을 예정으로 본격적인 실태조사는 아니다”며 고 말했다.

강태유 기자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6:37:2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1:14:1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