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IT(정보통신)
우체국, 소포와의 "전쟁중"
변경혜
입력 2005-09-13 (화) 21:10:42 | 승인 2005-09-13 (화) 21:10:42 | 최종수정 (화)
추석을 맞아 온정을 전하는 선물꾸러미 전달이 이어지면서 우편집중국 등 도내 우체국들이 소포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

하루평균 3000개 안팎에 머무르던 소포우편물량이 추석을 맞으면서 최대 1만6000여개로 5배 이상 껑충 뛰어오르면서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기 때문이다. 특히 휴일이었던 10 1일에도 하루 9000여건 이상 접수되는 등 추석전까지 우편물 폭주는 계속될 전망이다.

이 때문에 지난 5일부터 시작된 우편물 특별소통기간에는 제주우편집중국과 제주·서귀포시 우체국 직원 등 소포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은 오전 5시부터 오후 10시가 넘는 시간까지 소포처리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13일 제주우편집중국 소포발착장에는 다른 지역으로 보내는 소포들이 즐비하다. 추석과 설 등 명절 때 최고 인기상품인 제주옥돔을 비롯 제주산 농수축산물 주문량이 폭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포를 담당하는 고덕수씨는 “업무량이 폭주해 일이 힘들긴 하지만 우편물을 빨리 배송하기 위해 어쩌겠냐”며 “힘들어도 제주산 농수축산물이 훌륭한 선물로 인정받는 것 같아 기쁘게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특별소통기간은 오는 17일까지이며 추석연휴 기간엔 우체국 창구는 17 9일에 한해 제주우체국만 정상근무하며 배달업무는 17일엔 특급과 택배, 빠른우편물이 가능하지만 18 9일에는 특급우편물만 정상배달된다.

변경혜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6:04:3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0:47:51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