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서귀포시 통합 이전 남제주군
문화재보호구역 현실에 맞춰야
김용현
입력 2006-01-19 (목) 21:41:30 | 승인 2006-01-19 (목) 21:41:30 | 최종수정 (목)
   
 
   
 
표선면 성읍1리 지역이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지만 현실에 맞지 않고 광범위하게 지정돼 수정·보완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남제주군과 성읍 1리 마을주민들에 따르면 성읍민속마을은 지난 84년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되면서 성읍성을 중심으로 79만8000여㎡가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하지만 성읍민속마을 주변지역이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지 20년이 넘어 현실에 맞지 않고 보호구역 면적은 성읍성(성읍민속마을) 넓이 10만3000여㎡에 8배에 달하고 있다.

군과 지역주민들은 순천 나간읍성의 경우 성 외곽을 기준으로 직선 길이 150m의 지역을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것을 감안하면 성읍민속마을 문화재보호구역은 성외곽에서 길게는 1㎞, 짧게는 300m까지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있어 너무 광범위하다고 밝히고 있다.

더욱이 지역주민들은 문화재보호구역 내에는 초가집 외형의 단층 건물만 건축할 수 있어 재산권 행사 제약 등의 피해를 보고 있는 실정이다.

주민들은 실제로 복원·보존해야 하는 지역을 명백히 구분하고 주변지역에서 소득창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문화재보호구역 면적을 일부 축소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주민들은 “지난 14일 마을총회를 개최해 문화재보호구역을 축소해 줄 것을 남군과 문화재청에 건의키로 결정하고 구체적인 축소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현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5:38:53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0:27:41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