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덴탈클리닉
[덴탈클리닉] 건강한 치아의 보존
제민일보
입력 2006-02-05 (일) 19:51:45 | 승인 2006-02-05 (일) 19:51:45 | 최종수정 (일)
현대 사회에서는 선천적으로 치아를 약하게 하는 요인들이 많다. 유치의 치배(싹)는임신 1개월 반에서 2개월, 영구치의 치배는 임신 3개월 반에서 4개월 사이에 만들어지는데 임신기의 약물 오남용, 심한 입덧으로 인한 영양결핍, 환경 호르몬에 의한 치배(치아의 싹)의 손상, 저작력 부족으로 인한 악골의 미성숙과 그에 따른 부정교합의 증가 등이 치아를 선천적으로 건강하지 못하게 하는 요인들이다. 특히, 요즘 들어 환경 호르몬(농약 중독 포함)으로 인해 치배가 손상되어 영구치가 나오지 않는 선천성 영구치 결손 증상과 법랑질이 손상되어 생기는 선천성 법랑질 형성 장애증이 증가하는 현실은 치과의사로서 안타까운 일이다. 또한 영구치는 70%의 석회화가 완성된 상태에서 맹출 하므로 단 음식을 좋아하고 잇솔질을 잘 하지 않는 어린이의 경우 영구치의 조기 손상과 탈락이 일어날 수 있다. 건강한 치아를 오랫동안 보존하려면 가장 먼저 건강한 치아를 부모에게서 물려받아야 한다. 따라서 임산모는 적절한 영양공급과 약물 남용 억제, 환경 호르몬의 영향을 최소화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여야 한다. 또한 치아 우식증(충치)을 유발하는 세균들은 대부분이 산소를 공급 받아야 생존이 가능한 호기성 세균이므로 치아의 홈을 막아 공기를 차단하면 충치의 진행을 막을 수 있다. 이러한 치료를 치면열구전색(치아홈메우기)이라 한다.

치아를 건강하게 관리하려면 다음과 같은 자기관리와 치과 진료가 필요하다.

첫째, 식사 후 잇솔질로 치아 표면에 음식물 잔사(프라그)가 남지 않게 하여야 하며 치아사이에 음식물이 끼는 경우는 치실과 치간치솔등으로 제거하고 심한 경우는 치과치료도 병행하여야 한다.

둘째, 치아의 우식증을 증가 시키는 간식거리와 탄산음료의 섭취를 줄여야 한다. 특히, 15세 이하에서는 영구치가 미성숙 상태이므로 칼슘을 체외로 빠지게 하는 탄산음료의 섭취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셋째, 적절한 저작은 치아와 악골의 건강을 지키는데 필요하지만, 지나치게 단단한 음식물의 저작은 줄여야 한다. 지나친 저작은 치아의 파절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넷째, 영구치 맹출시 치면열구전색과 불소 도포로 충치가 생기지 않게 하고, 충치가 생기거나 치아가 손상되면 가능한 빨리 치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다섯째, 치아가 건강해도 잇몸 질환이 생기면 조기 탈락하게 되므로 스케일링 등을 동반한 정기검진과 조기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같이, 건강한 치아를 보존하는 것은 지속적인 관심과 자기 관리, 정기적인 치과 검진이 없으면 쉽지 않은 일이다. <부경돈·치과의·제민일보의료자문위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5:36:0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0:25:4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