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서귀포시 통합 이전 남제주군
송악산 진지동굴 낙서 몸살
김용현
입력 2006-02-12 (일) 20:37:07 | 승인 2006-02-12 (일) 20:37:07 | 최종수정 (일)
수려한 자연경관뿐 아니라 역사적 문화가치를 지닌 송악산 일대 진지동굴이 일부 관람객들의 훼손 행위로 몸살을 앓고 있다.

송악산 진지동굴은 일제시대에 일본군이 자살공격용 소형선박의 은폐, 엄폐용 등을 목적으로 구축한 우리나라 최대의 일제시대 군사유적지이며, 전쟁근대문화유산으로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남제주군은 이같은 가치를 지닌 송악산 진지동굴의 보존을 위해 낙서나 쓰레기 무단투기 등의 행위를 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그렇지만 해안절벽과 진지동굴 내부 곳곳에 낙서한 흔적으로 가득차 있다.

12일 오전 송악산 진지동굴을 직접 돌며 취재한 결과 문제는 심각한 수준이었다. 진지동굴과 해안절벽에는 관람객들이 쓴 것으로 보이는 ‘○○ 사랑해’, ‘○○에서 왔다감’ 등의 낙서로 인해 이 곳이 문화유산인지를 의심케 만들고 있다.

특히 관람객들이 낙서를 하기 위해 나뭇가지 등으로 인해 벽면을 깊게 파는 행위를 함으로써 해안절벽과 동굴 훼손을 가속화시키고 있다.

또 진지동굴은 한낮뿐 아니라 밤중에도 훼손대상이 되는 실정이다. 동굴 현장에서 타다 남은 초와 이 곳에서 불을 지핀 것으로 보이는 나무 등이 발견됐다.

게다가 해안에 밀려온 스티로폼, 비닐봉지 등의 각종 쓰레기 등으로 인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한 관광객은 “역사적으로 큰 가치가 있는 유적인 송악산 진지동굴이 낙서로 훼손돼 안타깝다”며 “관람객들 스스로가 유적을 보호해야겠다는 의식과 함께 행정당국도 감시·점검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용현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5:34:2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0:24:27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