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제민기
"배구사랑 한결같은 17년"
장공남
입력 2006-03-26 (일) 20:46:08 | 승인 2006-03-26 (일) 20:46:08 | 최종수정 (일)
   
 
  ▲ 사진 왼쪽부터 김정노(북군), 양창용·홍정민(서귀포시청), 강순희·현용봉(제주시청), 김성림(남군청).  
 
지난 1990년 제민기 제주도배구대회 태동과 함께 17년을 한결같이 관공서부에 얼굴을 내밀고 있는 선수들이 있다.

강순희, 현용봉(이상 제주시청), 홍정민·양창용(이상 서귀포시청), 김정노(북제주군청), 김성림(남제주군청)등 6명이 그 주인공.

이들 가운데 오는 7월 제주특별자치도 시행과 함께 행정체제가 개편되면서 ‘관공서부’라는 이름을 달고 마지막 대회를 치른 이들도 있다.

17년의 연륜만큼이나 이들에게 ‘노장’이라는 타이들이 뒤따르지만 팀내에서는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강순희씨는 “같은 직장에 근무하면서 만날 수 없었던 직원들은 만나게 됐다”며 “배구를 통해 가족처럼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양창용씨는 “제민기를 통해 직업도 갖고 좋아하는 운동도 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는 동호인팀과 직장팀의 참가를 유도해 제주배구를 활성화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들 노장들은 “17년은 짧다면 짧고 길면 긴 시간으로 팀이 사라져 아쉬운 부분이 있다”면서도 “엘리트 체육이 활성화되길 바란다”며 도내 배구 사랑에 대해서는 한 목소리를 냈다.


장공남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5:24:1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0:18:0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