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IT(정보통신)
해저케이블 의존 "제주 섬" 위태위태경제논리에 밀리는 제주 전력수급<상>
변경혜
입력 2006-04-03 (월) 21:05:08 | 승인 2006-04-03 (월) 21:05:08 | 최종수정 (월)
제주도 전역이 전력공급 중단사태를 겪었으나 사고발생 3일이 지난 현재까지 정확한 원인파악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산업자원부는 3일부터 합동조사단을 파견해 사고원인을 조사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해서는 제주와 전남 해남을 잇는 해저송전케이블선(110㎞)에 대한 정확한 점검은 물론 특별자치도·국제자유도시를 표방한 제주가 ‘경제논리’가 아닌 ‘안정적 전력공급’ 방안을 확보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연료비 값싼 고압직류 송전설비
제주지역에 해저케이블을 통해 공급되고 있는 전력은 발전 단가가 낮은 육지계통의 ‘고압직류 송전설비(HVDC)’로 제주지역 사용량의 50% 정도를 공급하고 있다.

HVDC는 150㎿ 2개로 운영, AC(교류)전력을 DC(직류)전력으로 전환해 공급하는 것으로 해당 지역에선 다시 AC전력으로 전환시켜 공급하는 방식이다.

한국전력이 지난해 발전회사로부터 공급받은 전력단가는 원자력(국내 사용량 40%) 기준 1㎾당 40∼42원이며 국내 전력사용량의 16%를 공급하는 LNG전력공급단가는 160원 가량으로 평균 4배 이상 차이가 난다.

한전은 가뜩이나 전기를 공급해도 마이너스인 ‘적자지역’에 LNG방식으로 전력을 공급할 경우 발전회사와 새로운 계약을 체결해야 하는 육지부 시장보다 훨씬 작은 제주지역은 160원(1㎾)보다 값비싼 가격에 계약을 체결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지자체 전력수급 낙제점
한전과 전력거래소 등에 따르면 올해 제주지역 전력사용량은 최대 54만1100㎾다. 지난 98년 28만4000㎾에서 9년 사이 1.9배 늘어난 셈이며 2007년엔 57만2500㎾, 2009년 63만700㎾, 2011년 68만5500㎾로 예상되고 있으며 이런 증가세라면 2015년엔 79만5100㎾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올 전력수급량은 56만㎾에 그치고 있으며 최대설비용량은 56만1800㎾에 그쳐 ‘제2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기준으로 설비예비율은 3.8%, 공급예비율 3.5%에 그치는 수준이다. 각각 10만㎾ 용량인 남제주화력의 3·4호기도 오는 9월과 2007년 3월부터 가동될 예정으로 최대 전력사용시기인 8월엔 ‘전력대란’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한전과 전력거래소에서도 해저송전케이블에 문제가 발생하면 도내 일부지역은 정전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전력수급 대책 있어야
지난 1일 제주지역의 전기공급중단 사태에선 ‘다행히’ 심각한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독자적인 전력공급의 필요성을 여실히 보여준 사건이었다. 자연재해가 아닌 인재에 의해 섬 전체가 마비되는 최악의 상황을 피하기 위해선 전력공급에 대한 접근을 더 이상 ‘경제논리’로 풀어선 안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남제주화력의 3·4호기가 가동된다 해도 실제 사용량과 비교하면 전력량은 넉넉하지 않은 상황이다”며 “특별자치도, 국제자유도시에 걸맞는 에너지수급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변경혜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5:22:13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0:16:5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