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IT(정보통신)
"LNG 발전시설 서둘러야"
변경혜
입력 2006-04-09 (일) 20:16:36 | 승인 2006-04-09 (일) 20:16:36 | 최종수정 (일)
제주지역의 안정적인 전력수급과 환경을 위해선 LNG발전시설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 270여개 환경·소비자·여성·청소년분야 민간사회단체로 구성된 에너지시민연대는 지난 5∼7일 제주에서 워크샵을 갖고 제주도 전역 정전사태에 대해 “산업자원부는 2011년까지 해저케이블 증설과 기존 건설중인 중유발전 설비를 앞당겨 준공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해저케이블증설은 제주도의 낮은 전력자급률로 인한 외부전원 의존을 해결해주지 못할 뿐 아니라 중복투자로 낭비를 일으킬 것이다”며 “또한 중유발전은 대기오염물질을 많이 배출하는 오염시설로서 청정 제주도의 위상에도 부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에너지연대는 특히 “해저케이블은 지난 1997년 설치된 이후 이와같은 유사사태가 자주 발생했고 고장사고는 무려 90차례 이상 발생해 이번 대규모 정전사태는 예견된 인재였다”고 꼬집고 “정부의 해저케이블 계획이 제주의 외부의존율 개선없는 공공재원 낭비라는 측면에서 해저케이블 증설계획을 반대하며 지속가능한 전력수급 대안으로 분산형 전원의 확대를 통한 전력자급률 개선과 기존 중유발전의 이용율을 가급적 자재하고 고효율의 LNG 복합발전 및 중소형 열병합발전을 시급히 도입해 재생가능한 에너지의 확대보급을 제안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에너지연대는 전력이외에도 천연가스에 대해 “난방을 위한 고가의 보일러 등유와 LPG를 사용하는 등 에너지난을 겪고 있어 천연가스를 도입을 전제하면 난방과 전력생산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열병합발전이 환경친화적이고 효율적인 방안일 것이다”고 덧붙였다.

에너지시민연대 이기명 사무처장은 “장기적으로 풍력이나 태양 등 재생가능에너지 발전시설이 필요하지만 시간이 필요하며 현 상황에선 제주의 청정 환경과 에너지수급의 두 마리 토끼를 위해선 LNG복합발전과 중소형 열병합발전시설이 적극 유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변경혜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5:21:1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0:16:1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