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IT(정보통신)
"미디어기구 통합ㆍ공공성 강화를"
변경혜
입력 2006-05-18 (목) 21:43:46 | 승인 2006-05-18 (목) 21:43:46 | 최종수정 (목)
저널리즘의 공공성 강화와 미디어 균형발전을 위해 언론사노동조합이 주도하는 가칭 ‘신문의 내일을 가꾸는 연대(회의)’ ‘신문의 내일을 가꾸는 전국연대’를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또 지역신문발전위원회나 신문발전위, 한국언론재단 등 미디어기구를 통합시켜고 언론의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실질적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는 논의도 이뤄졌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지역신문위원회(위원장 김순기 경인일보지부 위원장)는 18∼19일 제민일보 등에서 ‘새지역신문 연대조직 어떻게 만들것인가’를 주제로 워크숍을 가졌다.

주제발표에 나선 김승일 신문의내일을가꾸는연대(준) 준비위원장은 “지난해 언론노조는 한국신문협회를 해체하고 제2신문협회를 만들려는 시도를 벌였다. 새로 발족하는 ‘지역일간지만의 자주적 연대’조직은 지역신문기금 우선지원대상 언론사를 주축으로 지역주간지, 인터넷매체 등과의 연대도 필요하다. 그러나 대표성 문제도 따른다. 언론사 사장단 중심의 기존 조직이 ‘골프클럽’으로 전락했지만 대표성에 한계가 있어 첫 3년간 노조중심으로 운영하고 이후 업무를 회사로 전환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언론노조 지역신문위와 역할중복 우려에 대해선 정리가 필요하며 전국지역방송협의회의 사례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최근 논의되는 미디어기구통폐합에 대해선 양문석 언론개혁시민연대 정책위원은 “미디어의 디지털화 급진전으로 새로운 미디어의 출현과 매체간 불균형 성장이 이뤄지고 있다. 미디어 수요가 텍스트 중심에서 영상물로 이동함으로써 신문 등 인쇄매체의 위기가 심화되고 있어 여론다양성 확보를 위해 동종 미디어내 균형발전도 필요하지만 이종 미디어간 균형발전도 필요하다. 신문은 특히 1년 사이에 2개의 법이 탄생됐고 신문발전위와 신문유통원, 지역신문발전위라는 3개 기구가 출범해 기존 한국언론재단과 함께 4개 기구가 활동하고 있다. 이 때문에 4개 기구의 사업내용 중복과 관련기금이 분할돼 신문진흥사업의 효율성이 떨어지는데다 지원기준도 달라 혼선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양 위원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통신·방송·신문 등을 아우르는 미디어위원회(가칭)를 제시하면서 “공공성 확보와 여론다양성보장, 조직이기주의 배제를 위한 조직체계와 역할, 관련재원의 배분 등에 대한 논의가 시급하다”고 주문했다.

이틀동안 열리는 워크숍에선 언론기구 통폐합과 세계신문시장 현황, 한미FTA 보도문제점 등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가 이뤄진다.


변경혜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5:12:3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0:10:34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