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덴탈클리닉
[덴탈클리닉]임플란트의 관리김수걸·치과의사·제민일보의료자문위원
제민일보
입력 2006-06-04 (일) 18:32:08 | 승인 2006-06-04 (일) 18:32:08

현재의 보철물 중 임플란트는 자연치의 역할을 가장 가깝게 재현할 수 있는 수단이지만 자연치와는 몇 가지 면에서 차이가 있고 따라서 관리에도 고려해야 할 몇가지가 있다.

먼저 임플란트는 다른 보철과 달리 충치가 없다. 기존의 크라운이나 브릿지 같이 치아를 삭제하여 만드는 보철물은 남아있는 치근이나 치관부에 충치가 생길수 있다. 게다가 이러한 치아는 대부분 신경치료후의 치아로 자연치보다 충치나 파절의 확률이 크다. 하지만 임플란트는 모든 재료가 금이나 티타늄의 합금이므로 충치의 위험은 없다.

치주질환의 측면에서는 자연치가 우세하다고 생각된다. 치주질환의 주 원인인 치석과 치태는 자연치에 더 많이 침착되가 쉽다. 고도로 연마된 임플란트의 주변보다는 유기물로 되어 있는 치아의 주변이 약간은 불리하다고 할수있다.

하지만 치석이 일단 생기면 뼈가 흡수되지 않도록 방어하는 기전은 자연치가 유리하다. 자연치의 치근은 작은 인대에 의해 뼈에 부착되어 있고 임플란트는 뼈에 직접 부착된다. 인대는 치주질환의 방어벽이 되지만 이것은 임플란트에 비해 동요도가 증가하는 원인이 되기도한다.

간단히 말하면 치주질환의 측면에서는 자연치와 임플란트의 기전이 달라 직접비교하기는 힘들지만 초기의 대처능력은 자연치가 우세하지만 심한 치주질환에서는 임플란트가 약간 우세하다고 말할수 있다.

하지만 임플란트도 치석은 똑같이 생기고, 뼈의 흡수가 정상적으로도 진행되므로 치석관리는 필수적이다. 다만 임플란트의 재료의 특성상 자연치보다는 치석의 침착이 적고 부착력도 약한 것은 사실이다.

임플란트에서 고려될 다른 점은 파절이다. 최근에는 재료의 강도가 높아 자연치보다 우수하지만 충격을 흡수하는 인대의 기능이 없어서 빈도는 낮지만 파절의 위험이 있다. 같은 맥락에서 대합치 -반대편에 맞물리는 치아- 의 상태가 나쁜 경우에는 주의가 필요하다. 임플란트로 인해 상태가 더욱 나빠지는 것은 아니지만 기능을 제대로 발휘할 수 없게 된다.

임플란트에서 가장 흔하게 일어나는 문제는 나사의 풀림이지만 간단한 처치로 해결된다.

정리하면 임플란트는 자연치에 비해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적은 것이 보통이다. 하지만 치주질환의 경우는 자연치의 경우처럼 이가 시리거나 흔들린다던가 하는 증상 없이 나빠지는 경향이 있다.

부모님께 물려받은 치아보다 나은 것이 없겠지만 다행히도 임플란트는 뼈가 흡수되더라도 재생할 수있는 방법이 자연치보다 비교적 수월하다는 것은 재미있는 일이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5:10:01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20:08:3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