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조재진-설기현 '이란전 콤비플레이 기대하라'최근 상승세에 있는 두 공격수 조재진, 설기현 이란전에서 콤비 플레이 다짐
제민일보
입력 2006-09-01 (금) 13:02:19 | 승인 2006-09-01 (금) 13:02:19

   
 
   
 
조재진(25 · 시미즈)과 설기현(27 · 레딩)이 이란전에서의 찰떡호흡을 다짐하고 나섰다.

다음달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07 아시안컵 2차예선 이란전에 대비해 31일 오후 처음으로 발을 맞춘 조재진과 설기현은 이날 훈련 후 경기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근 조재진은 일본 J리그에서 3경기 연속골을 몰아넣는등 물오른 골감각을 선보이고 있다. 안정환이 이란전 엔트리에서 탈락한 가운데 조재진은 정조국(서울)과 함께 원톱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상황. 그러나 큰 경기 경험이나 최근 기량 면에서 조재진에게 더욱 힘이 실리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2006 독일월드컵 이후 오랜만에 대표팀에 돌아온 조재진 역시 각오가 남다르다.

조재진은 "월드컵 이후 골을 넣지 못해 골 욕심을 부리고 싶다"며 "최근 상승세에 있는 기현형등과 잘 맞춰 본다면 충분히 기회를 살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로 이적한 설기현 역시 컨디션이 최상이기는 마찬가지. 이적 후 3경기에 모두 선발로 나선 설기현은 빼어난 실력을 선보이며 프리미어리그를 매료시키고 있는 중이다.

프리미어리그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선보인 설기현은 이란전에서도 원톱으로 나설 조재진을 도와 특급 도우미 역할을 할 것임을 다짐했다. 설기현은 "재진이가 헤딩능력이나 위치선정능력등이 빼어나기 때문에 나를 비롯해 미드필드에 있는 선수들이 재진이에게 좋은 크로스를 많이 올려준다면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며 조재진과의 콤비플레이에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설기현은 이영표(토튼햄)의 이적건으로 대표팀내에 술렁이는 분위기가 있지 않냐는 질문에 "워낙 중요한 경기를 앞두고 있어서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다"며 입을 다물었다.<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4:46:4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9:50:5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