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NGO마당
공무원노동자 탄압 규탄 잇따라
현유섭 기자
입력 2006-09-07 (목) 18:22:49 | 승인 2006-09-07 (목) 18:22:49

도내 12개 시민단체가 공무원노동자 탄압에 따른 공동 성명를 통해 “김태환 도정은 행정자치부의 산하기관인가”라고 비난하며 제주특별자치도 워킹그룹 등에 소속된 단체 회원들의 탈퇴를 선언했다.

또 “김태환 도정이 불법단체 운운하고 있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부정부패 척결과 공직사회 개혁을 위해 탄생한 공무원 노동자들의 자주적인 조직”이라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들은 “공무원 노동자 탄압에 대한 항의표시로 소속 단체 가운데 제주도청에서 운영하고 있는 ‘워킹그룹’과 ‘TF팀’에 참여하고 있는 단체 회원들은 7일자로 탈퇴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 전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소속 공무원 노동자들에 대한 김태환 도정의 탄압이 가시화되고 있다.
사무실 폐쇄는 물론 소속 조합원에 대한 유·무형의 탈퇴 압력까지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우선 김태환 도정이 이러한 행태에 대해 참으로 안타까움과 유감을 표명하고자 한다.

 현재 김태환 도정이 불법단체 운운하고 있는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부정부패 척결과 공직사회 개혁을 위해 탄생한 공무원 노동자들의 자주적인 조직이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소속 조합원들 역시 그동안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 시민사회단체 내에서도 인정을 받아왔다. 

 그러나 이러한 조직에 대해 김태환 도정은 그동안 겉으로는 대화운운하면서도 정작은 불온시한 태도를 보여 왔다.

 또한 고도의 자치권을 자랑하고 특별자치도를 강조해 온 김태환 도정은 정작 그 법적 효력도 의심스러운 행정자치부 공문 따위를 들먹이며 행정자치부 산하기관처럼 행동하고 있다.

 이같이 김태환 도정이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공무원들의 움직임조차 인정하지 못하는 수준을 넘어 탄압책동을 펼치고 있다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더 이상 김태환 도정에 대한 최소한의 기대는 버리기로 했다.

 김태환 도정이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공무원들의 자주적인 목소리마저 외면하는 도정이라면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 
 
 이에 우리는

 아울러 김태환 도정이 공무원노동조합에 대한 탄압 의사를 공식화한 만큼 우리도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물론 공직사회의 개혁을 바라는 도민들과 함께 자주적인 공무원 노동자 조직을 지지, 엄호해 나갈 것이다.

 공무원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의 강도에 비례해 김태환 도정에 대한 우리의 저항의 크기도 커져갈 것임을 미리 밝혀둔다.

                   2006년 9월 7일

곶자왈사람들/제주여민회/전국민족예술인총연합제주도지회/제주지역언론노동조합협의회/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제주도연합/제주통일청년회/남북공동선언제주실천연대(준)/서귀포시민연대/전국교직원노동조합제주본부/제주지역의료노동조합/제주주민자치연대(무순)

현유섭 기자  kaos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4:44:43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9:49:2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