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부두용씨 생애 첫 서예전 열어29일∼10월3일까지 도문예회관 제1전시실
이영수 기자
입력 2006-09-26 (화) 14:36:00 | 승인 2006-09-26 (화) 14:36:00
서귀포시장과 재단법인 고양부삼성사재단 이사장 등을 역임한 부두용씨가 오는 29일∼10월3일까지 제주도문예회관 제1전시실에서 그의 생애 첫 서예전을 연다.

부두용씨는 이번 전시에서 필묵과 함께 한 그의 지난 10여년의 인생 자취를 선보인다. 아직은 부족한 점이 많지만, 그동안 쓰고 고치고 또 다듬었던 작품들을 조심스레 펼쳐 보이려 한다는 게 이번 서예전을 갖는 그의 마음이다.

서예가 현민식씨는 “공(公)은 관직에서 퇴직 후 서예에 몰두해 동학(同學)하는 젊은이들을 무색케 했다”며 “큰 공모전에 출품, 우수상 특선 등을 획득하기고 했으니 마치 화려한 저녁놀을 보는 것 같다”고 그의 서예전을 축하했다. 

부두용씨의 작품 속에는 오늘을 사는 젊은이들이 새겨들을 만한 교훈이 많이 베어있다. 「예기」(禮記)의 한 구절인 ‘옥불탁불성기’(玉不琢不成器·옥은 다듬지 아니하면 그릇을 만들 수 없다)가 그의 서예전 도록 첫 페이지에 담겨 있는 것도 이를 잘 보여준다.

‘처음처럼’작품에서는 처음으로 느꼈던 그 사랑과 그 용기로, 아침처럼 새봄처럼 시작하라는 뜻이 베어있다. 

한편 부두용씨는 구좌읍 상도리 출신으로, 북제주군수·서귀포시장 등을 역임했으며 서예대전 3회 특선 및 2005년 전국서예협 초대작가다. 문의=010-9235-1121.

이영수 기자  opindoor@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4:39:1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9:44:4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