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4·3 책과 자료에 담긴 4·3
[출판] 4·3에 놓인 인간의 조건과 운명제주출신 김시태씨 장편소설 ‘연북정’ 출간
현순실 기자
입력 2007-01-24 (수) 15:46:01 | 승인 2007-01-24 (수) 15:46:01

제주출신 문학평론가 김시태씨(67·한양대 명예교수)가 제주4·3 사건을 배경으로 한 장편소설 「연북정」(1·2권)을 펴냈다.

소설은 사건 자체보다는 4·3이라는 특수한 상황에 놓인 인간의 조건과 운명을 그리는 데 초점을 맞춘다. 주요 등장인물은 해녀의 아들 김현준, 남로당 제주도당 위원장의 딸 지인숙, 경상도 출신의 제9연대장 김기진이다.

작품의 무대인 조천리는 작가의 고향이자 반골정신이 그 어느 곳보다 강하다. 제주항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조천 포구는 제주도의 유일한 관문이었다. 조천 포구 한 켠에 우뚝 서 있는 ‘연북정(戀北亭)’은 유배객들이 도착하자마자 임금님께 네번 절을 올리고 떠나가던 곳. ‘조천(朝天)’이란 지명은 ‘임금님께 조알한다’는 뜻에서 나왔다.

조천리 주민들은 4·3의 형성 및 전개과정에 깊이 관여하게 된다. 도당 위원장과 빨치산 지휘관을 비롯한 주요 직책을 맡는 등 4·3을 통한 민중항쟁에 적극적으로 뛰어든다.

1946년 4월에 문을 연 조천중학원은 1948년초에 폐교 조치됐고, 이 학교 교사들과 학생들은 대부분 빨치산운동에 가담했다가 희생된다.

등장인물인 김현준과 지인숙, 김기진은 소설 내에서 이곳 조천중학원 출신으로 등장한다.
작가가 이 소설에서 제시하고 싶은 건 4·3 그 자체가 아니라 어린시절 작가의 기억 속에 각인된 연북정과 만세동산, 그리고 그때 그 사람들의 꿈과 열정이다.

세월이 많이 흘렀지만 지금도 그들의 정신적 분위기가 어떤 모호한 형태로나마 작가의 한 구석에 뜨겁게 남아 있다.

이 소설은 작가의 ‘내 영혼의 길찾기’에 속한다. 작가가 찾는 세계가 어디에 있는지, 어떻게 찾아가야 할 것인지 아직 모른다.

그러나 과거의 기억을 더듬어 정처없이 길을 떠나고 있을 뿐, 끝없는 방황과 좌절을 느낄 뿐, 그 첫 번째 관문을 이루고 있는 곳이 바로 조천(朝天)임을 각인시킨다. 선·각권 1만원. 


 

 

 



현순실 기자  giggy1225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4:07:3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9:17:23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