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IT(정보통신)
나도 모르게 줄줄 새는 휴대폰 소액결제 요금도소비생활센터 피해 월 10여건 접수
최충일 기자
입력 2007-01-25 (목) 15:04:20 | 승인 2007-01-25 (목) 15:04:20

휴대전화를 이용해 소액결재를 하다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많은 이용요금이 빠져나가는 피해를 당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제주시에 사는 고모씨는 최근 바이러스 치료를 위해 모 프로그램을 사용했다가 12만원이나 되는 고지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

고씨는 이 프로그램을 한번 사용하는데 5500원인 것을 확인, 한차례 사용했으나 이후 자신도 모르게 20여차례의 이용요금이 청구됐다.

이모씨(제주시) 등 3명도 또 다른 바이러스 치료 프로그램 사용을 위해 휴대전화로 2750원을 결재했으나 청구서에는 수차례 사용된 것으로 요금이 부과되자 통신사에 소액결제 사용중지 요청을 했다.

휴대전화 소액결제는 싸이월드의 도토리 등 디지털 콘텐츠 구매로부터 출발했으나 지난해부터 도서구매나 영화예매, 피자주문 등으로 대상이 확대됐다.

또 쇼핑몰 업체 등이 휴대전화 결제를 도입하는 등 사용범위가 크게 늘고 있어 피해 우려도 커지고 있다.

제주도 소비생활센터 김형미씨는 “휴대전화 소액결재 관련 불만사항이 매달 10여건 이상이
접수되고 있다”며 “자신도 모르게 새 나가는 소액결재요금이 없는지 휴대전화 고지서를 꼼꼼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충일 기자  hagusin@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4:07:1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9:17:1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