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기업
[21세기를달린다 유망기업을 찾아서] 천만기업<20>
제민일보
입력 2000-01-10 (월) 09:05:10 | 승인 2000-01-10 (월) 09:05:10 | 최종수정 (월)
도장은 건물에 색을 입히는 작업이다.여자들이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위해 화장을 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그러나 도장을 단순히 색칠만 하는 것으로 인식하는 것은 잘 못이다.건축물 공정의 마지막 작업인 도장을 성의없이 했을 경우 건물의 수명을 단축 시킬 수도 있기 때문이다.
도내 도장공사업의 수위를 달리는 천만기업(대표 고수천)은 20년동안 도장의 외길 을 걸어왔다.
지난 71년 페인트판매업으로 출발한 천만기업은 79년 도장면허를 따내 본격적인 도 장사업에 뛰어들었다.IMF이전까지만 하더라도 매년 20%씩 성장을 거듭했다.IMF가 닥 치자 도내 종합건설업체들이 하나 둘 쓰러지면서 다소 영향을 받기도 했다.그러나 그 동안 도장 부문에서 인정을 받아온 보이지 않은 자본과 든든한 자금력을 기반으로 어 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도장공사는 신축건물에는 반드시 필요한 공정이며,도색이 바랜 옛 건물도 대상이다 .
최근에는 도장공사에도 신기술이 속속 도입되고 있다.단순하게 색을 입히는 작업에 서 벗어나 단열공사에까지 영역이 넓어졌다.
일반적인 도장공사인 경우 외부골조를 마 치고,방수-미장-도장공사의 순서로 공정을 진행하지만 단열공사는 이와는 틀리다. 이 공사에는 일명 ‘아이스코트’라고 불리는 단열제가 사용된다.외부골조공사가 끝나면 미장공사 대신 바로 스티로폼을 붙이고 메시(망사)작업,마감작업이 더해진다 .스티로폼과 메시작업,마감작업을 ‘단열 토털 시스템’이라고 한다. 천만기업은 줄곧 한 길만을 걸어오면서 도장기술을 축적,이것이 기업을 지탱하는 자본이 되고 있다.
천만기업은 한라체육관,제주도자연사박물관,서귀포 주공아파트 등의 도장공사를 맡아해왔다. <김형훈기자><<끝>>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4:31:1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