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버지니아大 생존자 "내 앞에서 친구들이 짓이겨졌다"난사 당시 죽은 척해서 유일하게 생존
제민일보
입력 2007-04-18 (수) 10:18:00 | 승인 2007-04-18 (수) 10:18:00

 

16일(현지시각) 미국 버지니아 공대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사건 당시 프랑스어 강의실에 있던 한 남자 학생이 범인의 총탄을 맞아 쓰러지는 학우들 사이에서 죽은 체하여 유일하게 총격을 당하지 않고 살아남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사실은 버지나아 공대 심리학과 2학년에 재학중인 호주 시드니 북서부 벨라비스타 출신의 유학생 앨러나 프래가(20) 양이 절친한 친구 사이인 클레이 바이올랜드(20) 군의 이야기를 호주언론에 전해옴으로써 알려지게 됐다.
 
바이올랜드 군은 이날 위기상황이 끝난 후 프래가 양과의 온라인 채팅을 통해 프랑스어 강의실에서 일어난 참상을 전하면서"내 앞에서 학우들이 '짓이겨지는'(mauled) 것을 보았다. 나 혼자만 총에 맞지 않았다. 사람들이 내 위로 쓰러져 죽어갔다"고 밝혔다.

그는 31명이 사망한 노리스 홀(공학부 건물)의 프랑스어 강의실에서 유일하게 총을 맞지 않았다면서 자신은 죽은 체했고 사람들이 얼굴에 총을 맞았기 때문에 몹시 겁에 질려 있었다고 전했다.

바이올랜드 군은 얼굴에 총상을 입은 유혈이 낭자한 시신들의 모습이 계속 떠오른다면서 "총탄으로 얼굴들이 뭉개지고 피가 콸콸 흘러나오고 사람들이 눈의 총상으로 신음하며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고 말했다.

끔찍한 장면에 눈을 감았느냐는 프래가 양의 물음에 그는 등에 총을 맞은 한 여학생을 도와주기 위해 계속 보고 있어야 했다면서 이 여학생은 경찰이 왔을 때 나와 함께 강의실을 떠난 유일한 학생이었다"고 전했다.

프래가 양이 얼마 전에 그가 자기에게 소개했던 다른 여학생의 안부를 묻자 그는 "머리에 총을 맞는 것을 본 것 같다"면서 죽은 것 같다며 안타까워 했다.

바이올랜드 군은 자신이 왜 피도 묻히지 않고 살아남았는지 알 수가 없다며 죽은 학우들과 그 부모들을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사건 현장에서 500m 정도 떨어진 아파트에 살고 있던 프래가 양은 당시 노리스 홀 근처 건물에서 있을 예정이던 수업에 참석하려고 막 집을 떠나려는데 컴퓨터에 대학측 경고 이메일이 도착한 신호가 울려 집안을 떠나지 않았다.

호주온라인뉴스(http://www.hojuonline.net/) / 노컷뉴스 제휴사 *위 기사의 모든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호주 온라인뉴스에 있습니다. <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3:50:0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9:00:53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