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평화마라톤
"마라톤은 인생의 '덤'입니다"마라톤으로 묶인 부부애-제주마라톤클럽 김상진·조미순 부부
고 미 기자
입력 2007-04-29 (일) 17:19:36 | 승인 2007-04-29 (일) 17:19:36

   
 
   
 
“둘만이 공유할 수 있는 일이 있다는 것 만큼 즐거운 일은 없습니다”

3년전 제민일보 주최 평화마라톤을 통해 ‘마라톤’ 세계에 입문했다는 김상진(51·㈜삼진포장건설 대표이사)·조미순(44) 부부에게 마라톤은 중반을 넘어선 인생에서 얻은 기분 좋은 ‘덤’이다.

무슨 대회인지도 제대로 알지 못한채 처제에게 이끌려 운동화 끈을 맸던 것이 마라톤과의 첫 인연. 지금은 마라톤을 빼면 도통 대화를 이끌어갈 수 없을 정도가 됐다.

김씨는 “마라톤을 하기 이전에 부부싸움을 10번했다면 지금은 1번도 할까말까한다”며 “자식들이 다 크고 나서는 별로 대화할 거리도 없었는데 지금은 자식들이 없어도 하나도 심심하지 않다”는 말로 마라톤 예찬론을 펼쳤다.

무작정 마라톤에 뛰어들고 나서 첫 목표는 ‘다이어트’였지만 지금은 다르다. 달리면서 느낄 수 있는 즐거움에 중독되고 부터는 마라톤을 끊을 수 없었다.

별다른 훈련을 한 것도 없는데 참가하는 대회마다 크고 작은 입상을 하는 부인 조씨도 이들 부부에게는 자랑거리다. 조씨는 “이제는 입상했다는 말에 아이들도 무덤덤한 반응을 한다”면서 “입상을 목표로 한 것은 아닌데 그저 달리다보면 입상권에 들었다”고 말했다.

‘같이 뛴다’에 의미를 두는 만큼 기록은 늘 두번째다. 평범하게 달리느라 시계같은 건 아예 준비하지도 않는다고 했다.

김·조 부부는 “일주일에 2~3번은 무슨일이 있어도 두사람이 함께 시간을 하는 것 만큼 좋은 일은 없다”며 “서로 건강도 챙길 수 있고 같이 인생을 즐길 수 있다면 계속 달리겠다”고 입을 모았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3:47:4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8:58:2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