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전도연,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
제민일보
입력 2007-05-28 (월) 10:46:30 | 승인 2007-05-28 (월) 10:46:30

   
 
   
 
 

'밀양'의 전도연(34)이 제 60회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유명 배우지만 '세계무대의 무명배우'인 전도연은 28일 오전 3시 프랑스 칸에서 열린 칸 영화제 폐막식에서 배우 최고의 영예인 여우주연상을 거머줬다.

전도연의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 수상은 세계 3대 영화제 한국 배우 수상史에서 1987년 임권택 감독의 '씨받이'에서 열연한 강수연 이후 20년 만이다.

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아시아 여배우로는 홍콩 장만위(2004년) 이후 두 번째다.

은빛 드레스로 마치 수상을 예감이라도 한듯한 전도연은 97년 '접속'으로 대종상 신인여우상을 수상한 이래 각종 국내 영화제에서 모두 21개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던 한국 최고의 여배우다.

1992년 고등학교 시절 광고에 출연해 데뷔한 뒤 서울예전에 입학한 직후 MBC '우리들의 천국' '젊은이의 양지' 등으로 인지도를 넓혀 갔다.

1997년 장윤현 감독의 '접속'으로 영화에 본격 뛰어든 전도연은 지난 10년간 '약속' '해피엔드' '스캔들' 등 숱한 히트작을 내놓았고 이번 '밀양'은 10번째 작품이 됐다.

'밀양'에서 자신에게 닥친 불행을 온몸으로 감내하는 '신애' 역할로 '더 이상의 인물연기는 없다'고 할 정도의 극찬을 받아왔고 뉴욕타임즈는 26일 전도연에게 "여우주연상이 유력한 배우"라고 평가해 국내외적으로 연기에 칭찬을 받았다.

전도연은 칸 영화제 초청으로 인해 출국전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여우주연상은 꿈도 안꾼다"면서 "작품상을 탔으면 좋겠다"고 밝혔었다.

그는 또 "이창동 감독님이 세계무대에서는 난 무명배우와 다름없다고 하면서 확률 제로라고 해서 내심 섭섭했다"고 농담을 하기도 한 바 있다. 전도연의 "구경 실컷 하다 오겠다"던 작은 소망은 엄청난 영광으로 커져 돌아왔다<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3:42:4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8:52:5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