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7대 대선(2007)
“기자실 폐쇄 안된다대선주자 이명박·박근혜 “언론 자유 침해” 비판
편집보도국장 세미나
김영헌 기자
입력 2007-06-01 (금) 12:53:58 | 승인 2007-06-01 (금) 12:53:58

한나라당 대선 예비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대표가 최근 정부의 기자실 폐쇄 방침 등 언론 관련 조치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지난달 31일과 1일 이틀간 제주 롯데호텔에서 ‘대선주자의 언론정책’을 주제로 열린 편집·보도국장 세미나에서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언론은 좋고 나쁜 것을 떠나 민주사회에서는 존재할 충분한 가치가 있다”며 “언론은 보도할 자유를 가져야 하고, 어느 누구도 보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없고, 보도의 자유를 침해받기 시작하면 진정한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다”고 밝혔다.

또 이 전 시장은 “기자실 통폐합 문제는 어떤 이유든 수긍할 수 없다”며 “5∼6개월밖에 남지 않은 노무현 정권이 다음 정권이 원상복귀할지도 모르는 그런 정책을 시행하려는 것은 국민의 지지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하는 계산 때문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전 시장은 또 “현재 방송법, 통신법, 신문법이 따로따로 있는 데 통합된 하나를 구상할 필요가 있다”며 “변화의 시기인 21세기를 앞두고 지금부터라도 방송과 통신 등이 융합할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하고, 여기에는 어떤 정치적 논리도 개입되서는 안된다”고 제안했다.

박근혜 전 대표도 “정부가 발표한 이른바 ‘취재시스템 선진화 방안’을 보면서 정말 부끄럽다는 생각을 한다”며 “지금이 어느 시대인데, 한마디로 나라의 수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박 대표는 “언론의 자유는 모든 자유 중에서 가장 근원적인 자유”라며 “언론 자유의 핵심은 보도의 자유이고, 보도의 자유는 그 핵심이 취재의 자유”라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지금의 브리핑제도로도 모자라서 아예 브리핑 룸까지 통폐합하겠다는 것은 취재의 자유와 국민의 알권리를 근본적으로 봉쇄하는 것”이라며 “국가 비상 상황때나 있을 법한 이런 식의 취재통제, 언론통제는 결코 용납할 수 없고, 마땅히 철회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헌 기자  cogito99@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3:41:5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8:51:56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