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스승은 살아있다
[스승은 살아있다] <15> 오영희 광령교 교사"베품과 나눔으로 하나되게"
아이들에게 더불어사는 공동체 강조..."항상 교사가 먼저 연구하고 공부해야죠"
김효영 기자
입력 2007-06-03 (일) 13:04:23 | 승인 2007-06-03 (일) 13:04:23

   
 
  ▲ 오영희 교사(가운데)는 아이들에게 ‘나’가 아닌 ‘우리’를 가르친다. <김대생 기자>  
 
“과거와 달리 남을 배려하지 않는 아이들을 보면 안타깝다. 학교는 아이들에게 공동체 의식을 가르쳐 줄 수 있는 곳이 돼야 한다”

사탕을 같이 나눠먹던 아이들이 이제는 자기사탕만 챙기기 바쁘다. 모든 학생들이 그렇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아이들이 늘어가는 추세다. 이럴수록 학교의 역할을 강조되고 있다. 친구들과 같이 공부하고, 뒹굴면서 서로를 배워 가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

광령교 오영희 교사(47)는 아이들에게 서로 돕고 베풀 것을 늘 강조한다. 그 첫 번째가 칭찬코너 운영이다. 개인마다 가지고 있는 ‘광령 어린이 생활본’을 통해 칭찬하고 싶은 친구를 칭찬한다. 칭찬하다보면 서로를 아끼게 되는 것은 당연지사다.

오 교사는 “요즘 아이들은 학원이다 이것저것 어른 못지 않게 바쁘다”며 “그러다 보니 아이들끼리 접촉시간이 줄어들어 서로를 아끼는 것이 힘들다. 때문에 훈화는 늘 ‘서로 돕자’로 시작해 끝을 맺는다”고 말했다.

   
 
  ▲ 오영희 교사.  
 
서로의 경쟁에서 벗어나 같이 체험할 수 있는 텃밭 농장도 빼놓을 수 없다. 학교 주변 텃밭에 무나 옥수수 등을 심어 자연을 배우는 동안 아이들은 하나가 된다.

이런 지도덕분인지 아이들에겐 특별한(?) 친구가 있다. 올해 통합학급이 운영되면서 몸이 불편한 친구와 함께 생활하고 있다. 하지만 그 친구는 아이들에게 놀림감이 아니라 가장 먼저 배려해야 할 친구가 됐다.

오 교사는 “우리 반에 장애아이가 있는데 처음에는 아이들이 놀릴까봐 걱정했다”며 “하지만 아이들은 그 친구의 있는 그대로를 인정하고, 서로가 챙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특히 아이들의 인성교육을 강조하는 오 교사는 아이들에게 가르침을 되풀이 할 것을 강조한다. 그는 “한 번 말하고 고쳐지면 아이들이 아니다”며 “아이들에게는 자주 가르쳐 주고, 같은 말도 반복해야 행동이 바뀐다”고 말했다.

인성교육에 매달리던 오 교사가 요즘에는 영어교육이라는 또 다른 과제를 시작했다. 영어는 자신감이 중요한 만큼 첫 째는 자신감 심어주기다. 둘째로 아침조회시간을 적극 활용했다. 하루에 한 명씩 교단 앞에서 영어구절을 말하면 아이들이 따라한다.

오 교사는 “앞에 나와서 발표하는 아이는 일단 그 구절을 암기하게되고, 한 달 지나면 반 아이들이 20여 개의 구절을 알게 된다”며 “작은 노력으로 최대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들의 실력이 늘어갈수록 오 교사 자신도 조바심이 난다. 그는 “교사가 알고 있는 것만 아이들에게 가르치다보면 더 이상 발전이 없다”며 “영어든 교수방법이든 늘 교사가 먼저 연구하고, 공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효영 기자  news0524@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3:41:4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8:51:38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