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동영상 제휴사
박성화호, 우즈벡전 '신영록 원톱' 유력
제민일보
입력 2007-08-21 (화) 10:03:31 | 승인 2007-08-21 (화) 10:03:31
'오전에는 전술 훈련, 오후에는 세트 피스 연습' 박성화호가 쉼없는 강행군을 통해 우즈베키스탄전 해법 찾기에 나섰다.

오는 2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08베이징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을 치르는 한국 올림픽 대표팀의 박성화 신임 감독은 소집훈련 4일째인 20일 오전-오후 두차례에 걸쳐 총 3시간 동안 강도높은 훈련을 진두지휘했다.

오전에는 4-2-3-1을 기반으로 한 전술 훈련이 주를 이뤘다. 실전과 흡사한 11대11 연습경기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전 선발 출전 명단을 고르는 동시에 선수들의 컨디션을 체크했다. 오전 훈련은 여느 때 보다 훨씬 강도 높게 2시간 동안 진행됐다.

무더운 날씨 탓에 당초 예정 시각보다 한시간 늦춰 진행된 오후 훈련에서는 오전 훈련의 높은 강도를 감안한 탓인지 '세트 피스'위주의 가벼운 연습이 1시간 가량 이어졌다.

백지훈(수원) 김승용(서울)이 코너키커로 나서 문전에 모여 있는 신영록(수원) 김진규(서울) 강민수(전남) 한동원(성남) 이근호(대구)의 머리와 약속된 움직임을 통해 골을 기록하는 훈련이 집중적으로 펼쳐졌다.

[BestNocut_L]또 백지훈 김승용 김진규 이상호(울산) 등은 다른 선수들이 모두 숙소로 돌아간 뒤 별도로 직접 프리킥을 연습하며 '박성화호의 첫 전문키커'가 되기 위한 기량 점검을 받았다.

한편 박성화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전 '원톱'으로 사실상 신영록을 낙점한 가운데 쉐도우 스트라이커로 한동원과 이상호를 고심하는 모습이었다.

좌우 날개에는 이근호와 김승용, 더블볼란치에는 백지훈과 오장은이 주전 경쟁의 우위를 점하는 가운데 최철순(전북) 김진규 강민수 김창수(대전)가 포백라인으로 중용 가능성을 높였다.<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