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동영상 제휴사
일본 언론 “이승엽 내년에도 요미우리 남는다”
제민일보
입력 2007-08-21 (화) 15:59:21 | 승인 2007-08-21 (화) 15:59:21
[쿠키 스포츠]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이승엽(31)이 내년에도 메이저리그에 도전하지 않고 일본에서 뛰기로 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일본 스포츠전문지 ‘스포츠닛폰’은 이승엽이 올 시즌 요미우리가 일본시리즈에서 우승하더라도 내년에 메이저리그 도전 여부를 팀과 재협상하기로 한 권리를 포기하기로 했다고 21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이승엽은 내년 거취와 관련해 “아직 시즌 중이다. (내년 거취는) 우승하고 나서 결정할 일”이라고 답변했지만 주변 사람들에게는 “올해는 팀에 별로 공헌을 하지 못했다. 메이저리그에 가려면 내가 팀을 이끌어 우승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해 왔다.

이승엽은 지난해 타율 0.323, 41홈런, 108 타점을 기록했으며 시즌이 끝난 뒤 메이저리그 도전을 고민하다 4년간 총액 30억 엔의 대형 계약을 맺으면서 ‘팀 우승 후 메이저리그 진출 재협상’이라는 변칙적인 내용의 계약을 했다. 그러나 올해는 20일 현재 타율 0.265, 20홈런, 52타점에 그치고 있으며, 요미우리는 주니치 드래건스와 승차 없이 2위를 달리고 있다.

기요타케 히데토시 요미우리 구단 대표도 “이승엽이 요미우리에 남아 줬으면 좋겠다”며 잔류를 희망했다.< 쿠키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