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정동영 "거대한 음모 작동…수구부패동맹 정체 드러날 것"신당 "삼성과 이명박 후보, 떡값 검찰의 3각 동맹 의혹 있다"
제민일보
입력 2007-12-06 (목) 11:29:27 | 승인 2007-12-06 (목) 11:29:27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가 BBK 사건에 대한 검찰수사 발표를 '짜맞추기 수사'로 규정하고, "진실 은폐 뒤에는 거대한 음모가 작동되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며 이른바 '음모론'을 제기했다.

정 후보는 6일 당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수구부패 정치세력과 일부 수구언론, 특정재벌의 수구부패동맹이 전열을 정비하기 시작했다"며 "곧 그 정체가 백일하에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정 후보는 또 "검찰의 수사결과를 지켜보면서 무서운 시대가 다시 오고 있다는 전율을 느꼈다", "이들의 손에 권력이 쥐어지게 되면 무슨 일이 벌어질 지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며 이례적으로 강도높은 표현을 동원해 우려를 표시한 뒤 "검찰에게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오직 이명박 후보만이 있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정동영 후보가 검찰수사 결과에 대한 '무효'를 선언하며 음모론 제기와 함께 '거짓 대 진실의 대결' 구도를 천명하고 나섬에 따라 향후 대선구도는 이른바 '음모론'의 실체에 따라 크게 출렁일 수 있게 됐다.

정동영 후보는 일각에서 흘러나오는 청와대와 이명박 후보측의 빅딜설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어제 검찰의 발표는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다. 수구부패동맹이 작동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심증이 무엇인 지 진실을 파헤치는 작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BestNocut_L]김현미 대변인은 이와 관련, 검찰이 100% 무혐의 결정을 내리게 된 배경에 삼성비자금 특검과 BBK 수사가 자리잡고 있음을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수사받고 있는 삼성과 이명박 후보, 떡값 검찰과의 3각동맹 의혹이 있다"며 "여러 사안이 동시에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 이들의 동맹을 구체화했을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당의 한 관계자는 "삼섬 특검을 앞두고 떡값 검찰과 BBK 사건에 몰린 이명박 후보, 그리고 이 후보 캠프에 참여한 재벌출신 인사들의 3각 커넥션에 대한 제보가 속속 들어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검찰이 이 후보에게 완벽하게 면죄부를 준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청와대도 삼성특검에서 자유롭지 않을 것이라는 측면에서 청와대-이명박 후보 빅딜설도 흘러 나오고 있다.<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