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신년창간특집호 2008 신년호
<신년호 1면> 이명박 새 정부 출범, 특별도 도약 발판 기대64.8% “긍정적 영향”
본보 각계 200인 설문
박훈석 기자
입력 2007-12-31 (월) 12:22:11 | 승인 2007-12-31 (월) 12:22:11
제주도민들은 이명박 새정부 출범을 계기로 제주특별자치도가 새로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했다..

제주도 역시 시행 1년6개월간 도민들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하는 특별자치도 완성과 핵심산업 육성 등 세계속 국제자유도시 발전을 위해 새 정부의 긴밀한 지원·협조를 이끌어 낼 자치역량강화가 시급한 과제로 제시됐다.

이는 본보가 새정부 출범 등 새로운 시대를 맞아 제주사회의 보다 밝은 미래를 위해 지난 24~27일 도내 각계 인사 200명을 대상으로 면접·전화·이메일 등을 통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조사 결과 이명박 새정부가 제주특별자치도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는 응답이 64.8%로 부정적인 인식 11.5%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응답자들은 새정부의 긍정적인 영향으로 관광·교육·의료·청정1차 및 첨단산업 등 핵심산업 발전(27.4%), 지역경기 활성화(21.6%), 자치권 확대(21.1%), 민간투자 활성화(18.4%) 등을 꼽았다.

반면 한미FTA 비준 등 시장개방에 따른 감귤산업 피해를 우려하는 가운데 국제자유도시 발전의 성장 엔진으로 1년6개월간 시행한 제주특별자치도의 부정적인 평가도 41.2%로 높게 제시, 이명박 당선자의 제주 대선공약이 빠른 시일내에 실천될수 있도록 주민 의사를 전달할 연결통로 구축이 시급한 실정이다.

응답자들은 이명박 당선자가 밝힌 제주 공약중 ‘미국 연방주 수준의 국제특별자유도시 육성’과 ‘제2국제공항 2017년 완공’ 등 실질적인 자치권 이양 및 관광산업 발전을 뒷받침할 항공 인프라 구축을 최우선 실천과제로 제시했다.

특히 제주경제가 어려움을 겪는 이유로 응답자들이 감귤 등 1차산업 위축(28.9%), 민자유치·투자부진(21.8%), 관광산업 부진(18.3%)의 내부 문제를 우선적으로 꼽고 있어 친환경·고품질 생산 등 자구노력과 함께 보다 나은 제주미래를 향한 제주도정·공무원의 전문성 향상 등 역량 제고가 요구되고 있다. 박훈석 기자 hspark@jemin.com




박훈석 기자  hspark@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스카이 2008-01-02 12:05:17

    모든일은 주고 받는데서 출발한다.새정부출발에 큰기대는 있지만 이당선자에게 준만큼 제주도민은 그에게서 기대해야한다.제주도민의 어정쩡한 태도가 제주발전에 가장큰 문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