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산울림' 김창익, 캐나다서 별세…형 김창완 급거 출국김창완 "작년에 LA에서 마지막으로 만났는데… "
노컷뉴스
입력 2008-01-30 (수) 18:11:35 | 승인 2008-01-30 (수) 18:11:35

   
 
   
 
그룹 '산울림'의 멤버이자 '산울림' 리더인 가수 김창완의 막내 동생 김창익이 29일(한국시간) 캐나다 벤쿠버에서 교통사고로 별세했다. 향년 50세.

'산울림' 측 관계자는 "차에 물건을 싣다 차가 미끄러지면서 사고를 당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비보를 접한 김창완은 노컷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작년에 LA 공연에서 마지막으로 만났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창완은 30일 오후 가족, 매니저 등과 함께 벤쿠버로 출국한다.

김창완, 김창훈, 김창익 삼형제로 구성된 '산울림'은 1977년 데뷔했다. 30년간 '아니 벌써' '꼬마야' '안녕' 등 히트곡을 선보이며 음악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2006년에는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30주년 기념콘서트를 펼치기도 했다. 또 지난해 중순에는 미국 LA에서 공연을 열고 식지 않은 음악 열정을 보여줬다. 멤버 가운데 막내 김창익은 10년 전 캐나다로 이민을 가 개인 사업을 해 왔다.

형 김창완은 현재 SBS 파워 FM에서 매일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아름다운 이 아침 김창완입니다'를 진행하고 있다. 김창완이 캐나다로 급거 출국하면서 다음 달 5일까지 가수 박학기가 대신 DJ석에 앉을 예정이다. /노컷뉴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