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올림픽야구 예선> 이승엽 대타 투런홈런, 스페인에 대승
노컷뉴스
입력 2008-03-10 (월) 17:43:38 | 승인 2008-03-10 (월) 17:43:38

   
 
   
 
<노컷뉴스> 한국 대표팀이 주전들을 빼고서도 이승엽의 대타 2점 홈런 등으로 스페인을 꺾고 파죽의 4연승을 달렸다.

이날 선발에서 빠진 이승엽이 1루 주루코치를 담당한 가운데 한국 대표팀은 10일 타이중 인근 윈린현 도우리우구장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 최종 예선 4차전에서 장단 16안타를 몰아쳐 스페인을 14-5로 꺾고 본선 티켓을 눈앞에 뒀다.

김경문 감독은 이승엽, 박진만, 진갑용, 이진영 등 주전 4명을 선발에서 제외시켰으나 이승엽 대신 1루수에 기용된 김주찬의 4타수 4안타를 비롯, 이날 처음 선발 엔트리에 오른 선수들의 방망이도 주전 못지 않았다.

이승엽 또한, 자신의 자리를 대신 맡은 후배 김주찬의 활약에 고무된 듯, 8회 김주찬이 안타를 치고 나가자 이어 대타로 나서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2점홈런(115m)을 때려냈다.이번 대회 12타수 7안타 2홈런 9타점.

이날 한국은 1회와 3회초 이대호, 고영민의 적시타로 각각 1점을 올린 뒤 4회초 조인성의 1타점 적시타 등 안타 3개,볼넷 2,상대 실책 폭투등으로 대거 5득점, 경기초반 7-0으로 앞서 나갔다.

그러나 8-0으로 앞서며 콜드게임을 바라보던 5회말 잘던지던 선발 김선우가 급격히 흔들리면서 4실점, 결국 4시간에 가까운 경기를 치뤘다.

8-4로 쫓긴 6회 김주찬의 적시 2루타 등으로 2점, 8회 이승엽의 홈런 등으로 3득점 결국 14-5로 대승했다.

올시즌 국내무대에 데뷔하는 김선우는 선발 5이닝 동안 삼진없이 7안타 4실점하는 다소 부진을 보였다. 늦은 팀 캠프 합류로 연습부족인 듯 5회 변화구가 가운데로 몰리면서 집중타를 맞았다.

우규민-권혁에 이어 마무리로 등판한 한기주는 2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는 호투를 했다.

한국 대표팀은 11일 하루 휴식을 갖고 12일 오후 1시30분 독일과 5차전을 갖는다.

노컷뉴스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