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총선주자들에 바라는 제주비전<6>대학생“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달라”
현순실 기자
입력 2008-03-24 (월) 09:27:25 | 승인 2008-03-24 (월) 09:27:25
제주지역 대학생들에게 취업의 기회는‘모래 속에서 바늘 찾기’나 다름없다. 미래 제주사회를 견인할 대학생들에게 일자리 창출은 ‘사막에서 오하시스’를 만다는 격이다. 하지만 제주지역 일자리는 그런 대학생들의 기대를 충족시켜주지 못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사회적 일자리 40개 중 26개를 추진, 대학생 등 청년층의 화두인 일자리 창출에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제주도는 공공성산림숲가꾸기사업 등 제주지역의 우수한 생태환경을 이용할 수 있는 사업도 추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만이 아니다. 직장체험과 취업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기업체 인턴지원사업 역시 도내 중소기업들이 경기불안 등의 이유를 들며 냉랭한 반응으로 일관, 청년층 인력 확충을 기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제주지역 대학생들은 고급인력들이 제주지역 밖으로 이탈되지 않고, 지역 일꾼으로서 제주의 미래를 견인할 수 있도록 하려면 무엇보다 기업체들이 제주지역에 많이 들어와야 한다면서 일자리 창출정책을 주문했다.

대학생들은 또 새 정부의 교육정책이 지역과 대학간 불균형을 초래하고 있으므로, 지역 대학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지역균형발전에 근거한 대학교육정책이 제시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장래 방송아나운서가 꿈이라고 밝힌 김민경 제주대 학생(21)은 “제주가 도세1% 밖에 안 된 탓인지 인턴지원사업에 참가하는 기업들마다 학생 배려나 지원체계가 천차만별”이라면서 “총선주자들은 제주지역 대학생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대학원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있는 박일학씨(26)는 “제주 청년들의 지역 이탈을 예방하는 차원에서도 총선주자들이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박씨는“청년층 가운데 계약직이 현저히 늘어 걱정된다”면서 “총선주자들은 젊은 근로자들의 정규직화, 일자리 안정화를 위해 고민해달라”고 덧붙였다.

졸업 이후 창업을 계획하고 있다는 이 모 학생(23)은 청년사업가에 대한 지원정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 학생은 “중소기업지원센터만 해도 업체의 신용도, 자금력, 경력 등만 감안, 청년사업가가 지원받을 수 있는 여건은 도무지 안 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총선주자들이 청년사업가들을 위한 지원정책 마련에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현순실 기자 giggy@jemin.com






현순실 기자  giggy@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