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예비후보제 후보 난립 부추겨이번 총선 36명 등록했으나 실제 출마 15명
일부 후보 당적 변경·공당후보도 출마포기
김석주 기자
입력 2008-03-26 (수) 17:05:25 | 승인 2008-03-26 (수) 17:05:25
4·9총선 후보등록이 마무리돼 공식선거운동에 돌입한 가운데 예비후보 제도 때문에 군소후보들이 난립해 정치불신만 키웠다는 지적이다.

이번 총선에서도 입당과 탈당이 반복되고 당적을 변경해 출마를 하는 등 ‘철새’정치인의 행태도 여전하다.

중앙정치 상황 역시 경선에서 탈락한 인사들이 대거 출마하거나 출마를 놓고 당 내부에서 갈등을 빚으며 유권자들의 정치불신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번 총선을 맞아 제주지역에서 예비후보로 등록했던 사람은 모두 36명에 이른다. 이 가운데 실제 출마를 한 후보는 15명이다.

예비후보 14명은 정당 공천을 신청했다가 낙마하자 출마를 포기했다.

그러나 정당공천을 신청했던 3명은 원래 소속이던 당을 탈당해 2명은 다른 당에 입당해 출마하고 있으며 1명은 무소속으로 나섰다. 당초 무소속 예비후보 5명중 1명은 뒤늦게 입당해 정당공천을 받아 출마했다.

제주지역에서 후보를 내지 못한 정당이 1명의 후보라도 필요하자 별다른 검증없이 공천을 하면서 정당정치를 흔들고 있다.

또한 무소속 예비후보로 등록했던 3명은 사실상 별다른 선거운동을 하지 않아 실제 출마가 목적이 아닌 다른 이유 때문에 등록했던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사고 있다.

정당의 예비후보로 등록해 활동을 하다 후보등록일에야 출마를 포기하는 일도 나타나면서 정치불신을 키우고 있다.

이처럼 예비후보로 등록했던 인사들이 소속 정당을 바꾸거나 예비후보로만 등록을 했다가 실제 출마는 하지 않는 사례가 빈발하면서 유권자에게 정치불신을 심어주는 만큼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유권자들의 입당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평소에는 정당의 활동에 관심을 갖지 않다가 총선이 임박하자 당직자 등의 권유로 입당하는 후진국형 정치문화가 이번 총선에서도 보여지고 있다. 김석주 기자 sjview@jemin.com


김석주 기자  sjview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