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공무원 선거개입 정황 감지" 공방현명관 한나라당 도당 위원장, 이례적 성명
민주·선진, ‘정황 제시하고 당국 고발해야’
김석주 기자
입력 2008-03-30 (일) 11:44:25 | 승인 2008-03-30 (일) 11:44:25

현명관 한나라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제18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공무원 선거개입 문제를 제기하고 나서 주목된다.

현명관 위원장은 최근 이례적으로 자신의 이름으로 직접 성명을 내고 "스스로 공복(公僕)임을 포기하고 사복(私覆)임을 자청하는 제주공직 사회의 도덕적 불감증은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불과 얼마 전 공무원의 조직적 선거개입으로 제주사회가 천당과 지옥을 오가면서, 얼마나 많은 갈등과 혼란의 상처를 경험했는가"라고 공무원 선거개입의 사회적 파장에 대해 역설했다.

그는 이어 "그럼에도 (총선이)시작되자마자 공무원 선거개입 조짐과 정황들이 감지되고 있어, 심히 우려스럽다"며 "구호가 아닌 실천으로서 공직사회의 공명선거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하는 대다수의 공무원들의 얼굴에 먹칠을 하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공무원 선거 개입은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할 사회악으로, 이번 총선에서는 이런 구태가 결코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 도민사회의 일관된 정서"라며 "능력 있고, 훌륭한 후보가 정책으로 승부해서 선택받을 수 있도록 공무원의 엄정 중립 의무가 기필코 지켜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는 "선거· 사법당국도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의 과오를 범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단호한 의지와 실천 노력으로 공무원이 선거에 개입할 수 있는 가능성 자체를 사전에 차단하는데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나 현 위원장은 이날 성명에서 공무원 선거개입 정황에 대한 구체적인 실체에 대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한편 통합민주당 제주도당은 "도당 위원장이 나서 공무원 선거개입 운운하면서 말없는 대다수 공무원들의 얼굴에 먹칠을 한다"며 "증거를 제시하고 반드시 선관위 및 검·경에 고발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선진당 제주도당은 대변인 이름으로 성명을 내고 "공무원의 선거개입 문제제기는 순수성에 의문을 품게 한다"며 "감지됐다고 하면서도 그 정황에 대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는데, 만약 그렇다면 현 위원장은 공무원의 선거개입 정황을 접하지 않았으면서도 그 어떤 정치적 이익을 노리고 문제를 제기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특별취재팀

김석주 기자  sjview68@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석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