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후속조치 없이 4·3위 폐지 부적절
제2공항은 저가항공 전용 공항으로
한나라당 부상일 후보 파워인터뷰서
현민철 기자
입력 2008-03-31 (월) 16:23:32 | 승인 2008-03-31 (월) 16:23:32

이명박 정부 출범후 논란이 되고 있는 4·3위원회 폐지 및 제2공항 건설 약속 폐기 등 민감한 지역이슈에 대해 한나라당 부상일 후보는 "어떤 경우에도 이런 일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사전 진화에 나섰다.

부 후보는 제민일보와의 파워인터뷰에서 "4·3특별법 개정 1년만에 법 개정에 따른 각종 후속조치도 않은 채 위원회를 폐지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오히려 제주4·3을 해외에 부각시키기 위해 평화·인권기구나 단체를 제주에 유치하는 등 적극적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세계평화의 섬 특별법 및 4·3 인권상 제정, 평화일꾼 육성 등도 제시했다.

제2공항 건설 약속 폐기 논란에 대해서는 총선 역풍을 우려한 듯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이명박 대통령이 국토해양부 업무보고에서 발언한 내용은 현재의 공항 활용도를 높이는 차원에서 나온 것일 뿐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본다"며 "24시간 이·착륙이 가능한 저가항공 전용 공항 건설을 통해 이용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고 제안했다.

제주대 교수 자리를 발판으로 총선에 출마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그는 "학교측이 원하는대로 하겠다. 정치를 하겠다는 것을 숨긴 적도 없다"며 "교수 채용은 학교가 알아서 한 것이고, 학생들의 수업권 침해 여부도 수업을 받는 학생들이 더 잘 알 것으로 본다"고 주변의 지적에 불쾌함을 그대로 드러냈다.

이와 함께 관광객 전용카지노 추진과 관련, 그는 "유치에 찬성한다. 공공성 확보 차원에서 제주도가 주축이 되고, 기존 카지노업계 및 도민주 참여방식으로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그는 주요 정책공약으로 △마필산업 육성 △제주 물 산업 육성 △친환경 육상양식과 외해 가두리양식 육성 △항공권 좌석난 해소 △침체된 일도·삼화지역 경제 회생 등을 제시했다. 현민철 기자 freenation@jemin.com


현민철 기자  freenation@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