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총선현장> 3일 제주시갑 선거구 종합
김동은 기자
입력 2008-04-03 (목) 17:36:00 | 승인 2008-04-03 (목) 17:36:00
<제주시갑 3일 총선현장>

“4·3 왜곡 세력 맞서 싸울 것”
통합민주당 강창일 후보

   
 
   
 
통합민주당 강창일 후보는 3일 4·3 위령제에 참가, 4·3 영령들의 넋을 기리는 등 차분한 선거전을 치뤘다.

강 후보는 4·3평화공원을 방문, 4·3 유족들을 만나며 유족들의 아픔을 위로했다.

강 후보는 “제주도민의 아픔인 제주 4·3을 왜곡하려는 나쁜 세력들이 아직도 존재한다”며 “이는 제주도민의 가슴에 또 한번 못을 박는 짓”이라고 일부 보수단체의 4·3 왜곡 행태를 겨냥했다.

이어 “4·3을 왜곡시키려는 세력과 맞서 싸우겠다”며 “4·3 위원회 폐지를 막아내고 유족들의 아픔과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위령제에 참석한 김원기 전 국회의장은 강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 견제론을 내세우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강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선거 막바지에 금품살포, 향응제공 등 부정선거행위를 단속하기 위해 100여명 규모의 24시간 부정선거감시단을 운영할 예정이다.


“자전거로 표심 공략”
한나라당 김동완 후보


   
 
   
 
한나라당 김동완 후보는 3일 유세차량의 확성기 사용과 율동 등을 자제하고 자전거 투어에 나서면서 표심을 공략했다.

김 후보는 이날 민심투어를 통해 “4·3을 이념적 갈등으로 몰고 정략적으로 이용해서는 안된다”며 “4·3특별법을 개정해 제주4·3의 정의를 명확히 하고 희생자 및 유족의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특례 혜택을 부여하는 등 4·3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여론조사 거품이 빠지면서 자체 판세분석 결과 제주 서부지역을 비롯, 노형, 연동 등지에서 지지도가 5%이상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책선거, 자원봉사의 자발적 참여로 일반 사람들의 지지를 이끌어내고 있다”고 역설했다.

한편 이날 오전 김 후보는 4·3위령제 행사장을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참가정운동 국민 동참해야”
평화통일가정당 유병녀 후보


평화통일가정당 유병녀 후보는 3일 터미널 앞, 도청로터리 등을 돌며 총선 후반 바쁜 행보를 했다.

유 후보는 “가정당은 가정과 나라가 행복한 정치를 최우선으로 삼고 탄생했다”며 “가정과 나라를 바로 세우는 참가정운동에 국민 모두가 동참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유 후보는 “가정행복특별법을 제정해 가족의 행복을 위한 정책을 펴 나가겠다”며 “가족 전체를 대상으로 통합적으로 이뤄지는 미래형 복지정책을 이뤄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를 기점으로 한 거문도, 추자도, 여수를 60인승 헬기로 연결하는 해양 관광벨트를 구축하겠다”며 “정치뿐만 아니라 경제, 사회, 문화적인 면에서도 세계를 움직이는 기반을 우리나라와 제주에 투입해 국가 경제를 부흥시킬 것”이라고 공약했다.

한편 이날 오전 유 후보는 4·3 평화공원을 방문, 참배하고 4·3 영령들의 넋을 위로했다.

“거물 정치인 필요한 시점”
무소속 현경대 후보


   
 
   
 
무소속 현경대 후보는 3일 4·3 위령제에 참석하고 유세를 펼치는 등 바쁜 하루를 보냈다.

현 후보는 이날 오전 4·3 위령제에 참가해 헌화 분향하며 유족들을 위로했다.

현 후보는 “4·3희생자들과 유족들의 무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기울이겠다”며 “폐지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4·3위원회도 반드시 존치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 김대중 정부 초대 법무장관을 지냈던 김태정 전 장관이 현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 현 후보에게 힘을 실어줬다.

김 전 법무장관은 “제주는 법·제도적 지원으로 엄청난 발전을 할 수 있는 기회를 맞았다”며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고 제주를 세계속의 중심도시로 만들기 위해선 제주에 진정으로 필요한 것을 가져올 수 있는 거물정치인, 중진 의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 후보 역시 이날 유세 등을 통해 “제주 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며 “제주 발전을 위해서 힘있는 정치인이 필요하다”고 자신의 역량을 강조했다.

특별취재팀


김동은 기자  kdeun2000@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