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장애인 나홀로 투표 '여전히 어려워'
고 미 기자
입력 2008-04-07 (월) 15:56:16 | 승인 2008-04-07 (월) 15:56:16
4·9총선이 코앞에 다가왔지만 장애인들이 홀로 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기는 여전히 힘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제주장애인인권포럼이 지난달 31일부터 5일까지 도내 226개 투표소에 대한 장애인 편의시설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절반이 넘는 투표소가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는 등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출입구 접근로와 주출입구 높이 차이 제거, 출입문 등 최소 3가지 편의시설을 확인한 이번 조사에서 제주시 138개 투표소 중 편의시설을 적절하게 설치한 곳은 44곳(32%)에 그쳤다. 서귀포시 88개 투표소 중에는 36곳(41%)에 이동로 등이 확충됐을 뿐 나머지 투표소는 장애인 편의 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투표소는 대부분 1층에 마련, 접근성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지만 장애인 편의시설 의무 설치 대상기관인 관공서나 공공시설이란 점이 무색할 정도로 관련 편의 시설 설치가 미흡했다.

   
 
  노형동 제2투표소인 월랑마을회관은 출입구 폭이 60cm로 휠체어를 타고서는 통과하기가 힘들다. /조성익 기자  
 
노형동 제2투표소인 월랑마을회관은 주 출입구에 계단이 3개 있는 데다 출입구 폭이 60㎝로 휠체어를 타고서는 통과하기 힘들고 출입구에 16㎝의 턱이 있는 등 장애인 혼자 투표를 하는 것이 불가능한 것으로 평가됐다.

대정읍 제10투표소인 영락리사무소 역시 3가지 항목 모두 '부적합'한 것으로 파악되는 등 장애인 편의시설이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주출입구 높이 차이가 제거되지 않은 곳이 전체 투표소의 절반(114곳)이나 됐고, 10곳 중 9곳(85%)은 주출입구 접근로나 출입구 높이 차이가 남아있어 장애인들의 이동에 걸림돌이 됐다.

3가지 항목을 모두 충족하더라도 임시 장애인 주차장 또는 임시 경사로 설치를 통해 장애인들의 투표권 행사를 지원해야 할 곳도 적잖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그러나 출입문 점자 유도 블록 설치나 장애인 전용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은 제외한 것으로 투표소 설치에 따른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장애인인권포럼은 이들 자료를 도선거관리위원회에도 제공, 선거 당일 투표소까지 이동을 돕는 안전요원이나 투표 작업을 지원할 투표도우미 배치에 활용토록 할 예정이다.
 고 미 기자 popmee@jemin.com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