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제주시갑 강창일 당선자 인터뷰]“제주도민의 뜨거운 성원을 등에 업고 국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김동은 기자
입력 2008-04-10 (목) 00:00:02 | 승인 2008-04-10 (목) 00:00:02
   
 
   
 
재선에 성공한 통합민주당 강창일 당선자는 승리가 확정되는 순간 “제주도민의 뜨거운 성원을 등에 업고 국회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당선소감을 말해달라.

△다시 한번 저를 뽑아주신 도민께 감사드린다. 지난 10년간 제주도는 정치 1번지였다. 이번 선거로 이를 다시 한번 입증했다. 제주도민은 위대하다. 올바른 판단과 선택으로 위대한 국민임을 다시 한번 전국에 보여줬다. 이제 내가 할 일은 제주가 소외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것이다. 성원해 주신 지지자분들, 선배, 후배분들 감사드린다. 초심을 잃지 않고 은혜에 보답하겠다. 제주도민 여러분 사랑하고 존경한다.

-가장 시급히 처리해야 할 문제는.

△처리해야 할 일이 너무 많아 무엇을 먼저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4·3위원회 폐지를 가장 확실히 막겠다. 제2공항 가장 빠른 시일내로 처리하겠다. 그리고 한미FTA로 도내 농수축산물이 위기에 처해 있다. 이를 위해 1차 산업을 보호하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하겠다. 또 서민의 발인 택시를 대중교통화하는 법안을 마련해 서민들이 잘 살 수 있는 제주를 만들겠다.

-이번 선거에서 힘들었던 점은.

△힘들었다기 보다는 불쾌한 일이 너무 많았다. 일부 언론에서 나를 비방하는 내용의 무가지를 다량 배포했고 흑색선전, 금품선거 등의 잡음도 끊이질 않았다. 나는 이번 선거를 준비하면서 패배한다고 생각해보지 않았고 내심 자신도 있었다. 그러나 선거가 다가오면서 흑색선전 등으로 우려를 했던 것은 사실이다. 특히 여론조사 결과 상대후보와의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질 때는 걱정하기도 했다.

-상대후보에게 하고픈 말은.

△현경대 후보는 훌륭한 정치인이고 이번 선거에서 역시 선전했다. 그러나 이번 한나라당 공천에서 불복해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출마할 때는 무척 안타까웠다. 도민들이 정치불신·혐오감을 불러오지 않을까하는 우려 때문이었다. 이번 선거결과에 대해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

-야당의원으로 임하는 자세는.

△소수의견 반영에 최선을 다하겠다. 정치는 다수의 의견과 소수의 의견을 조화롭게 반영하고 전달하는 것이다. 이번 거대여당에게 소수 의견을 반드시 전달해 공약한 내용 등을 반드시 실현하겠다.

-전국적으로 민주당 재선의원은 드문데 향후 당내 역할은.

△민주당은 참패했다. 국민의 뜻으로 알고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 당내 분위기 쇄신, 수습등 문제가 산적하다. 거대 여당에게 밀리지 않는 진짜 야당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특별취재팀


김동은 기자  kdeu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